패전하는 군인에겐 멸시와 조롱도 과분하다. > 네티즌칼럼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패전하는 군인에겐 멸시와 조롱도 과분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雲耕山人 작성일10-05-05 06:35 조회5,050회 댓글4건

본문

[자주국방은 피와 땀과 눈물 속에서만 꽃피운다.]

1차대전이 끝난후 패전국 독일에게 전쟁의 책임을 묻고 배상을 지우기 위한 베르사이유 조약은 그야말로 치욕적인 조약이었다.

10만으로 제한된 상비군, 미래전의 총아로 전망되는 공군은 아예 보유조차 못하고, 함정의 톤수와 척수도 제한되고, 포병의 숫자도 제한되고.... 거기에 막대한 전쟁 배상금까지...

그야말로 전쟁을 못하게 하는데 그치지 않고 아예 말려 죽이려는 제한이었다.


승전국인 연합군측에서 조차 너무 지나치다는 반응이었으니 패전국이었던 독일로서는 치욕스럽기 짝이 없는 조약이었다.

이런 극심한 제한 속에서 독일군의 재건을 맡은 국방참모총장 한스 폰 젝트의 노력이야말로 피눈물 나는 것이었다.

미래의 조종사를 키워내기 위해 소년비행단을 조직하고 민간 항공기를 이용하여 인력을 키워내고 10만명의 병력제한 속에서 전군을 한계급 상위직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전 군을 간부화 시켰으며, 함정의 제한을 피하기 위해 1차대전 말기 맹위를 떨치던 잠수함 부대를 강화하였고, 전시에 지휘차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국민차 폭스바겐을 개발하여 보급하는등 피눈물 나는 노력을 하였다.

포병의 숫자제한을 피하기 위해 열차에 탑재할 수 있는 대구경 열차포를 개선하였고 1차대전 말기에 영국군이 개발하여 잠시 등장했던 전차를 개선하여 무적 기갑군단을 편성 하였다.


패전으로 인한 경기불황과 극심한 군비제한 속에서 독일군의 군비개선 노력의 결과 2차대전을 일으킬 때에는 이런 피눈물 나는 노력이 활짝 꽃피워 수백만명의 정예군단으로 탄생하게 되었다.

그야말로 피눈물로 가꾸어 피운 꽃이었다.


[정신이 썩어버린 군인의 군복은 거지깡통이다.]

천안함의 침몰은 온 국민에겐 그야말로 충격이었고 우리 군으로서는 치욕스런 패전이었다. 이런 치욕이 우연히 일어난 일일까?

절대로 그렇지 않다. 우리 군의 총체적 부실이 가져온 뼈아픈 결과였다.


[주골야마] 공군의 장교문화의 일부를 나타내는 말이다.

주간엔 골프, 야간엔 마작. 드넓은 비행장 공간을 활용하여 새떼도 ㅤㅉㅗㅈ고 비상대기하는 조종사가 기지내에서 무료한 시간을 달랠 수 있도록 편의를 도모하기 위한 복지의도가 잘못 이용되어 주객이 전도된 것이다.


[주테야음] 육군의 장교문화 일부를 비하하는 말이다.

주간엔 테니스, 야간엔 음주. 옛날 체력단련이란 핑계로 각 부대마다 테니스장을 설치하고 테니스가 끝난후에는 친목을 다진다며 이루어지는 회식. 지금이야 육군에도 온갖 핑계로 골프장을 설치하여 [주골야음] 문화로 바뀌었겠지만 이런 잘못된 관행이 천안함 사태를 직접 초래한 해군이라고 다르지는 않을 것이다.


군인이라고 골프치고 취미생활 하지 말라는 법은 없지만 자신의 임무도 제대로 이행하지 못하는 집단에게는 과분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골프공으로 적을 때려잡을 것도 아니면서 여기에 치중한다면 절대로 비난을 면치 못할 일이다.


46명의 고귀한 부하들의 목숨을 영문도 모르고 바닷속에 묻어버린 채 한달을 훨씬 넘긴 이시간, 과연 군은 뼈를 깍는 자성의 자세로 환골탈태할 자세가 되어 있는가?

미안한 말이지만 전혀 그렇지 않은것 같다.

오히려 어떻게 하면 자리보전을 하고 이번의 불똥이 자신에게 미치지 않기만 바라는 듯한 느낌은 나만의 착각일까? 


대통령이 이찌해서 어쩔 수가 없다고? 국방비를 삭감하여 어찌ㅤㄷㅚㅆ다고?

창군이래 최초로 전군지휘관회의를 가로챈 군미필자한테 다구리 당하고 권한마저 모조리 빼앗겼다고?

그래서 수백마리의 사자떼가 쥐새끼 한 마리 한테 쥐어 뜯기고 다구리 당해 풀이 죽어서 쥐구멍만 찾고 있었던거야?

그런 놈들을 지금까지 비싼 세금들여 국민들이 자신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 달라고 나라를 온통 송두리째 맡겼던거야?


그게 군인이야?

왜 군인에게 군복을 입히는데?

어느 누구도 군복에 X칠을 할 수는 없어.

대통령 아니라 대통령 할아비라도 국민이 맡긴 신성한 국토방위의 상징인 군복의 권위를 유린할 수는 없는거야.

그건 바로 네놈들 스스로가 국민이 내려준 신성한 군복에 X칠을 한거야.


군인이 계급에 연연할때는 한없이 비굴해지고 국민이 부여한 신성한 의무에 연연할때는 한없이 당당해 지는거야.

골프장 파헤쳐 훈련장 만들고 스스로 병사들과 같이 뒹굴며 땀흘리며 훈련하는 모습이라도 보였어봐.

이번의 책임을 통감하고 스스로 백의종군 하겠다고, 막중한 책임을 부여한 국민앞에 사죄하겠다고 모두가 계급장 떼놓고 복수심에 이글이글 불타는 눈을 부라리며 다부진 각오로 나섰어봐.

그 앞에서 군대 문턱에도 가보지 못한 미필자가 어찌 한마디나 하겠어?

아무리 대통령이라도 주눅이 들고 사지가 떨리고 입이 바짝 바짝 타들어가 한마디도 못하게 되어있어.

그게 바로 사람이야. 그래서 군복을 입혀 주는거야.

그런데 네놈들은 군복을 밥벌이 수단으로 이용해 왔고 지금도 변함이 없어,

그래서야 밥빌어 먹는 거지깡통과 다를게 뭐가있어?

네놈들 군복은 밥빌어 먹는 거지 깡통이야.

 

옛날 일제시대 창씨개명과 단발령이 서슬 퍼렇던 시절. 어느 분이 상투를 자르려는 일본순사의 가위앞에서 옆구리에 차고있던 일본도를 가르키며 한자 아래부분을 먼저 자르라고 요구했어. 상투를 자르려면 먼저 자신을 죽이라는거지. 어쩔 수 없이 보고가 되고 수십명의 순사들이 몰려와서 인원수로 주눅들게 하려했으나 여전히 눈하나 깜빡하지 않고 똑같은 요구를 하니까 결국은 책임자가 포기하고 큰절을 올리고 물러 갔다는거야.

작지만 민족정신의 승리야.


죽음을 각오한 기개를 어찌 당하겠어?

이런게 바로 군인의 정신이고 기백이야.

그런데도 책임회피에만 급급하고 자리보전에만 신경쓴다면 그런 군인을 어디다 써먹겠어?


능력이 없고 의지가 없으면 스스로 물러나.

아직도 눈동자가 시퍼렇게 살아있는 늙은이들 많이 있어.

육신의 힘은 약해도 의지만은 누구보다 강한 노익장들 많아.

힘이 없으면 이빨로 물어뜯고 틀니가 빠지면 잇몸으로라도 물어뜯겠다는 각오가 철철 넘치는 사람들 아주 많아.


군인은 싸워서 이기라고 존재하는거야.

패전하는 군인에겐 멸시와 조롱도 과분한거야.


댓글목록

雲耕山人님의 댓글

雲耕山人 작성일

천안함의 패전은 [밤송이 문화]를 잊어버린 정신력의 패전이었다.
모든것이 부족했던 시절 오로지 정신력 하나로 버텨 나가던 발 그시절을 대변하던 바로 그말.

"X로 밤송이를 까라면 까는거지 무슨 말이많아?"
곡괭이 하나면 집도짓고....
"안되면 되게하라."는 억지스런 말도....
무짠지 한가지 고추가루 버무려 무치고, 멀겋게 짠지끓인 국에 .... 군내가 풀풀 날리던 보리밥....
그렇게 먹고도 정신력 하나로 대한민국을 지켜냈는데.....

"밥맛이 없으면 입맛으로 먹고, 입맛이 없으면 악과 깡으로 먹어라." ㅋㅋㅋ

그런데 여군들의 밤송이 문화는 좀 다르더구만......
이건 좀 야한것 같아서.... 휴게실에....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여군 비하성적,,. 아예 삭제하시지요. 응답글 부분의 것을 포함한 ,,. 본문 글 내용은 좀 가혹한 느낌이 듭니다만,,,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은 갈아치워도 시원치 않지만, 해군총장이하는 좀 놔두심이 ,,.

雲耕山人님의 댓글

雲耕山人 작성일

위물이 맑아야 아래물도 맑은데.... 지금 군은 간첩과 빨갱이가 득실거릴 정도로 썩었지요.
보복과 강군은 말로만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겨우 장례식에서 보복운운한 말가지고 그런생각 한다면 참으로 천진한 발상이지요. 평소에 그런 신념을 가지고 행동을 했다면 절대로 천안함 침몰같은일 일어나지 않았지요. 서해5도에 대한 위협이 평소에 없었던것도 아니고 잠수정이나 특수부대 위협 몰랐던것도 아니지요. 경계의 실패지요. 폐어망이라도 끌어다 NLL대비 했다면 절대로 안일어났지요.
대양해군 어쩌구 하며 첨단장비 타령만 하다가 당한건데.... 지금도 대잠수함 작전용 첨던장비 운운만 하고 있지요.

그리고 이명박이 국방비 난도질하고 별의별짓 다했어도 불평 한마디 하지 않던 군입니다.
고위장성중 단 한명이라도 MB의 정책에 항의하는 성명이라도 내고 스스로 옷이라도 벗는 사람 나타나면 삭제하지요.

그리고 여군비하라니요???? 남자군인 못지않은 군기얘기 한건데??? 뭔가 잘못 알고 있군요?
밤송이... 로 지칭되는 남자군인 얘기듣고 남성비하란 얘기는 안하시나요?
이런생각 가지고 계시니 [적군보다 더 무서운 여군]이란 말이 나오지요.
설마 쉐미...는 아니겠지요?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남자 군인이라도 그렇읍니다, 논산 훈련소에 갓 입소한 장정들에게나 하던 막 되먹은 조교롬들이 할 ,,.
논산 제2훈련소에 1966년도 들어가니 벼라 별 쌍스런 저질 소리를 내무반에서 하는 걸 보고 "이건 아닌데,,." 하는 상에 환멸을 느낀 적 있었으며 그때부터 혐오감을 지녔었는데,,.
저남 상무대 보병학교에 입교하니 논산 훈련소 처럼은 결코 아니기에 기쁨을 느꼈었는데,,.

각설코요; 군부 고위 장성들이 제대로 된 군인이 아니고 언제부터서인지 민간인 salary man처럼 봉급 타먹는 고위 관료로 되었다는 생각에 분노심 배신감을 느낍니다. ,,. 쿠테타가 일어야 하는데,,. /백 선엽'대장님, '채 명신'중장님등의 행동을 보지 않았는지,,. '정 봉욱' 소장같으신 분 → 제7사단장 ㅡ 초대 3사교 학교장 ㅡ 논산 육군훈련소장! 이런 청렴.유능.강직한 장성들을 이들은 평소에 백안시했던 것 같군요. ,,,.

'괴 무현' 시절에 한미 연합사 부사령관, 기갑 출신, 4성장군 '신'모 대장은 부정으로 짤렸다고 짧막히 보도되기도 하고,,. 무슨 부정였는지는 모르겠으되,,. 부패하기까지 하면서 빨개이 좌익들에게 챵피까지 당하다니,,. 퉤~! ,,.

어쨋던, '여군' 거론 부분은 지우시기를 바랍니다. 위 글 내용에 먹칠을 합니다. ,,. 時方, 나라 雰圍氣가 이런 농담을 할 상황입니까? ,,.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Total 5,969건 190 페이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99 김정일 방중이 아니라 중국의 호출(?) 소나무 2010-05-05 5102 22
열람중 패전하는 군인에겐 멸시와 조롱도 과분하다. 댓글(4) 雲耕山人 2010-05-05 5051 9
297 지만원, 빵구님에게 - [북한의 호남, 함경도를 활용해… 댓글(3) 한라백두 2010-05-04 6779 10
296 국가와 국민이 그대들에게 내리는 숙명적인 명령 padoya 2010-05-04 6003 11
295 쓸개 빠진 언론 국방위원장타령 댓글(1) 소나무 2010-05-04 5379 17
294 자신없으면 국방도 민간기업에 맡겨라. 雲耕山人 2010-05-04 4646 8
293 우리군 인사권이 김정일 손아귀에? 방실방실 2010-05-03 6017 13
292 박근혜... 미래연합 돌풍을 일으켜라!!! 송곳 2010-05-03 4699 17
291 도대체 그 고위 소식통이 누구냐? 댓글(3) 소나무 2010-05-03 5470 23
290 군대가 다스리는 나라 댓글(6) epitaph 2010-05-02 4976 23
289 군번줄 안 맸다는 국회의원님 댓글(7) 방실방실 2010-05-02 7416 17
288 건군 62년 만의 대통령 주관 첫 전군 지휘관 회의 개… 죽송 2010-05-02 5733 9
287 MB 안변하면 국민이 버릴 수밖에 소나무 2010-05-02 4842 14
286 ★천안함의 모든것 밝혀줄 결정적 증거가 이렇게 묻혀버렸… 새벽달 2010-05-02 5995 19
285 박정희 대통령 각하 이 나라를 지켜주옵소서 댓글(1) epitaph 2010-05-01 5300 33
284 희대의 코메디 판결 댓글(3) epitaph 2010-04-30 6108 38
283 한심한 자들! 내손의 몽둥이 놔두고 웬 말들만 많아? 댓글(1) 새벽달 2010-04-30 6332 27
282 장레는 끝났지만 대한민국이 갈 길은? 소나무 2010-04-30 4643 15
281 통탄한다! 억울하다! 이 분함을 어찌 갚으리! 댓글(1) 죽송 2010-04-30 5629 12
280 보고 시간 정확했다면 무엇이 달라졌을까? 댓글(1) 방실방실 2010-04-29 5646 14
279 신성 법칙/시스템으로 본 동성애 유현호 2010-04-29 5820 8
278 가장 유력한 북의 테러설 댓글(2) 방실방실 2010-04-29 5847 24
277 천안함 갈팡질팡 대국민 사과해야 소나무 2010-04-29 5554 15
276 금강산관광 파탄 이미 예견 된 일 댓글(3) 소나무 2010-04-29 4384 20
275 文化部 長官, '유 인촌!' 太極旗 弔旗 揭揚이 그렇게… inf247661 2010-04-28 8476 17
274 민주당 반역의 DNA 드러내 댓글(1) 소나무 2010-04-28 5000 19
273 누리꾼들에게 떡밥만 던져주고있는 합동조사단의 한심한 작… 댓글(3) 새벽달 2010-04-27 5750 23
272 3.26참사 대통령의 선택과 분발 댓글(2) 소나무 2010-04-27 5377 19
271 국가를 위해 희생한 천안함 장병들을 위한 국가의 책임이… 댓글(1) 김만춘 2010-04-26 6872 28
270 3.26참사 직무감사, 뺨맞을 자는 누구? 댓글(5) 소나무 2010-04-26 5078 2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