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인 사살하다[35] > (구)자유게시판(2012~2014)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확인 사살하다[35]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안케 작성일12-02-12 00:14 조회25,047회 댓글2건

본문

      확인 사살하다

맹호 기갑연대 수색중대는 앙케 작전에 투입 되자마자 붉은 베레모를 쓴 월맹군450특공대대의 매복 작전에 걸려들었다. 그리고 기습공격을 받았다.

이 작전에 참가하여 행방불명되었던 수색중대 제1소대소속 신 상철 상병은 4월 12일 작전출동 첫날 앙케 고개 개활지에 랜딩 하였다.

19번 도로를 따라 내려가면서 수색 및 탐색작전을 하였다.

Q-커브공터지점에서 적들에게 기습공격을 받았다.

신 상병은 머리에 총알이 살짝 스쳐가는 가벼운 부상을 당했다.

그 엄청난 충격으로 정신을 잃고 쓰러졌던 것이다.

“전사한 전우의 영현 밑에서 기절하여 포개져 누워있었다!”

이때, 숨어 있던 바위틈 속에서 기어 나온 적들은 A K-소총을 공중으로 난사하며 환호성을 질러 됐다.

신 상병은 적들의 총소리와 시시덕거리는 소리에 정신이 들어 깨어났다.

바위틈 속에 틀어박혀 기관총과 A K-소총으로 수색 중대원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혔던 적들은 아군이 앙케 고개 밑으로 물러간 것을 확인하고, 모두들 19번 도로 옆 공터로 슬그머니 기어 나왔다.

전사한 아군의 영현을 확인하고는 한국군(따이한) 장교도 두 명이나 사살했다고 승리감에 도취되어 공중을 향해 A K-소총을 난사하면서 환호작약 기고만장하였다.

붉은색 베레모를 쓴 월맹군 450특공대들은 전사한 아군 영현들을 발로 툭툭 차보기도 하고 총구로 쿡쿡 찔러가면서 죽었는지, 살았는지 확인사살을 하고 있었다.

잘 알아듣지도 못하는 월남말로 계속 따이한, 따이한이 어쩌고저쩌고 씨부렁거리고 있었다.

신 상병은 전사한 전우들의 영현을 확인하고 있는 적들을 살며시 실눈을 뜨고 가슴조리며 쳐다보았다.

이때 또, 다른 두 놈이 신 상병이 누워 있는 곳으로 점점 가까이 다가오는 것이었다.

신 상병은 하얗게 공포에 질렸다.

간이 콩알만 해졌다.

눈을 감았다가 다시 실눈을 한 체, 비단개구리처럼 그냥 죽은 시늉을 하고 시체처럼 숨을 죽이고 누워 있었다.

두 놈은 연신 따이한(한국군)이라고 씨부렁거리면서 신 상병이 죽은 시늉을 하고 누워 있는 곳으로 점점 가까이 다가왔다.

신 상병 앞까지 바짝 다가온 두 놈이 갑자기 멈춰 섰다.

그 중 한 놈이 주머니에서 담배를 꺼내서 불을 붙였다.

그 옆에 서있던 한 놈은 불빛이 새어 나가지 않게 윗옷을 벗어서 가렸다.

담배에 불을 붙인 놈은 불빛이 새어 나가지 않게 담배를 얼른 A K-총구에 끼웠다.

두 놈은 서로가 번갈아 가며 코가 노랗게 빨아대며 시시덕거리고 있었다.

갑자기 한 놈이 바지단추를 주섬주섬 끌렀다.

죽은 시늉을 하며 누워 있는 신 상병 쪽으로 다가왔다.

신 상병 머리에다 사정없이 오줌을 내갈겼다.

뜻하지 않게 갑자기 오줌세례를 받은 신 상병은 자신도 모르게 소리를 지를 뻔 했다.

이빨을 악물며 참았다.

신 상병은 놈들에게 발각되면 A K-소총으로 무자비하게 사살할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 곧 바로 인정사정없이 무자비하게 확인사살을 당할 것을 생각하니 모골이 송연해졌다.

무서운 공포가 엄습해 왔다.

온 몸에 식은땀이 범벅이 되어 줄줄 흘러내리고 있었다.

이 순간을 어떻게 모면해야할지?

신 상병은 극도로 심한 불안과 공포에 떨고 있었다.

어떤 방법이든 살아남기 위해 별 생각을 다 하며 머리를 굴리고 있었다.

‘저 놈들에게 발각되어 무자비하게 확인사살당하기전에 얼른 손을 들고 나가서 목숨이라도 살려달라고 항복하면 살려줄까?’

‘아니야! 지금 항복을 하게 되면 포로 신세가 되어 온갖 고초와 수모를 겪으며 북한으로 끌려갈지도 몰라!󰡑

북한으로 끌려가게 되면 나는 말 할 것도 없고, 우리 가족들까지도 말할 수 없는 고통과 수모를 당할 것이라고 생각되었다.

‘차라리 죽고 사는 것은 하늘에 맡기기로 결심했다!’

이대로 버틸 때까지 버티어 보자고 다짐했다.

온 몸이 물걸레처럼 흠뻑 젖은 채 불안과 공포에 질려 사시나무 떨듯 벌벌 떨고 있었다.

이때, 19번 도로 쪽 숲속에서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들려왔다.

두 놈은 시시덕거리며 총구에 끼워 신나게 빨아대던 담배를 얼른 꺼내 땅에다 비벼 껐다.

담배를 끼워 피우기 위해 뽑아 놓았던 탄창을 다시 끼웠다.

A K-소총 노리쇠를 후퇴 전진시키며 총알을 장전시켰다.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나는 숲 속을 향해 “따 콩!” 따 콩!~” 총을 쏘아대며 조심스럽게 다가갔다.

지금까지 마음 조리며 하얗게 질려 공포에 떨고 있던 신 상병은 이 기회가 하늘이 내린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되었다.

신 상병은 전사한 전우의 영현 밑에서 재빠르게 기어 나왔다.

물소리가 나는 개울가로 기며, 뒹굴며 내려갔다.

개울가 바위틈 숲 속에 몸을 숨기고 날이 밝기를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었다.

고요한 정막을 깨뜨리며 가끔씩 들려오던 적들의 A K-총소리도 멈추었다.

어둠이 짙게 내려깔린 앙케 협곡에는 쥐죽은 듯 고요했다.

신 상병은 이제 살았다는 안도감에 긴장이 풀렸다.

긴장이 풀린 탓인지?

깜박 잠이 들었다가 깨어났다.

어느덧 4월 13일 새벽 먼동이 트고 있었다.

잠에서 깨어난 신 상병은 그때서야 그 자리에 총을 두고 그냥 내려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신 상병은 총을 찾으러 전사한 전우들의 영현이 널브러져 있는 공터로 살금살금 기어 올라갔다.

어제 밤에 확인사살을 하던 붉은 베레모를 쓴 적들이 아직도 있는지 살펴보았다.

다른 곳으로 이동하였는지?

주변은 개미새끼 한 마리 얼씬대지도 않고 교교히 흐르는 달빛만 청승스레 주위를 밝히고 있었다.

신 상병은 조심스럽게 자신이 두고 온 배낭과 M-16소총을 찾아보았다.

그러나 자신의 배낭과 총 뿐만 아니라 전사한 전우들의 배낭과 소총도 한 자루도 발견할 수 없었다.

간밤에 적들이 확인사살을 하면서 전사한 아군들의 배낭과 M-16소총을 상부에 전과보고를 하기 위해서 노획물로 수거하여 갔거나, 시장에 내다 팔기위해서 수거하여 갔는지 알 수 없는 일이었다.

당시 현지 시장에서는 M-16소총 한 자루의 가격이 미화 약 50-70달러 정도로 거래되고 있었다.

총기를 밀거래하기위해 전사한 아군의 소총을 다 수거해 가지고 간 것 같았다.

거기까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신 상병은 괜한 헛수고를 했다는 생각에 얼른 개울가 은신처로 되돌아 왔다. 다시 개울가 은신처로 내려온 신 상병은 날이 밝기를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었다.

날이 밝아오면 틀림없이 자신을 구하러 전우들이 올 것이라고 믿고 있었다.

그러나 해가 중천에 떠 있는데도 자신을 구하러 오는 전우들은 없었다.

주변에는 개미새끼 한 마리 얼씬 거리지 않았다.

공중에서는 헬기 한대가 제1중대 소도산 전술기지에 먼지바람을 일으키면서 착륙했다가 이륙하여 돌아가는 것이 보였다.

헬기가 이륙해서 돌아간 후, 앙케 고개 위쪽 산 600고지에서는 “과~광!~” “꽝! 꽝!~”포탄 터지는 소리가 요란하게 들려오고 있었다.

포탄이 계속 쏟아지는 제1중대 소도산 전술기지 상공에서는 헬기 한 대가 계속 선회 비행을 하며 착륙을 시도하다가 포기한 듯 맹호 사령부가 있는 퀴논 쪽으로 돌아가 버렸다.

한참 후, 방칸 상공으로부터 치누크 대형헬기 두 대가 굉음도 요란하게 앙케 고개 개활지에 착륙했다가 돌아갔다.

잠시 후, 방칸 상공으로 사라졌던 치누크 대형헬기 두 대가 또다시 앙케 패스 상공에 나타나더니 앙케 고개 19번 도로 옆 개활지에 착륙했다가 되돌아가고 나서도 한참 지났을까,

이번에는 작은 헬기 한 대와 적십자마크가 선명히 표시되어 있는 병원헬기가 공중에서 선회비행을 하는가 싶더니 앙케 고개 19번 도로 옆 개활지에서 연막탄이 피어오르는 지점을 향해 갑자기 급강하하여 내려앉곤 하는 모습이 보였다.

다시 곧바로 상승하여 이륙한 병원헬기는 106후송병원 쪽으로 직행하고, 작은 헬기 한 대는 앙케 패스 상공을 몇 바퀴 선회비행을 하다가 빈 케 쪽으로 사라져갔다.

하루 종일 헬기들만 공중에서 시끄러운 소리를 내면서 왔다 갔다 했다.

하지만, 지상에 신 상병이 은신해 있는 깊숙한 앙케 패스 개울가에는 아무도 얼씬도 하지 않았다.

밀려오는 적막감과 불안에 이제 살아 돌아간다는 것은 아예 엄두도 못 낼 판이었다.

-계속 -

댓글목록

금강인님의 댓글

금강인 작성일

글! 감사합니다.

안케님의 댓글

안케 작성일

금강인님 댓글고맙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Total 25,367건 1 페이지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5367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댓글(22) 관리자 2009-11-18 192747 416
25366 글쓰기 회원님들의 주의사항 댓글(34) 관리자 2009-11-18 150075 184
25365 자유게시판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댓글(12) 관리자 2012-02-08 132033 127
25364 채동욱 아들 사진 진짜 맞네 댓글(1) 좌익도륙 2013-09-17 106306 22
25363 배운 무식자 댓글(3) 우주 2012-02-08 42700 43
25362 우파는 좌파에 비해 너무 순진하다. 댓글(2) 우주 2012-02-23 40677 34
25361 채동욱과 임여인의 러브스토리 댓글(3) 비바람 2013-09-27 39029 74
25360 한광원, 女가슴 투표독려 사진 유포…조직특보 사퇴 댓글(5) 홍팍퇴치 2012-12-18 37880 27
25359 안철수는 이제 안 나올 것 같습니다. 댓글(11) 우주 2012-03-13 33212 22
25358 시스템클럽이 바라는 정치인? 댓글(5) 경기병 2012-02-08 32212 30
25357 現時點의 大義란? 댓글(1) 민사회 2012-02-09 30472 31
25356 실체가 들어난,김대중의 반역행위, 즉시 조사,처벌하라. 댓글(4) 김피터 2012-02-08 29765 53
25355 여기는 예감이 좋지 않다[31] 댓글(2) 안케 2012-02-08 29549 39
25354 반 FTA선동하는 아가리언들, 댓글(4) 개혁 2012-02-09 28757 32
25353 박원숭 아들 병역비리 댓글(4) JO박사 2012-02-08 27466 26
25352 평준화 폐지해야 한다. 댓글(5) 강력통치 2012-02-08 27043 19
25351 신천지를 찾아서.... 댓글(1) 경기병 2012-03-07 26524 26
25350 종북 색골 로수희 댓글(4) JO박사 2012-07-06 26003 29
25349 윤창중 인턴녀 진실공방!! 윤창중 KO승!! 댓글(3) 한반도 2013-05-12 25846 48
25348 이세상에 우리 마음에 쏙드는 건 없습니다. 댓글(1) 우주 2012-03-11 25557 34
25347 어둠의 자식들의 싸움 댓글(1) 경기병 2012-03-07 25532 29
25346 월세 주인 말에 의하면 채동욱은 본처 대신 임정순과 살… 조고아제 2013-09-25 25459 90
25345 국군,경찰 학살도주 무장공비에게 선물받은 김대중 노무현 댓글(3) commonsense1 2012-04-16 25176 49
열람중 확인 사살하다[35] 댓글(2) 안케 2012-02-12 25048 43
25343 배은망덕 역사왜곡 공영방송 KBS 댓글(1) 만토스 2012-05-19 25026 28
25342 박선영의원에 무릎꿇은 강용석 댓글(1) 핵폭탄 2012-03-03 24977 62
25341 총선,대선 자유선진당 압승 가능성 100% 댓글(1) 신생 2012-03-07 24910 45
25340 그 사람은 저승사자야[32] 댓글(4) 안케 2012-02-09 24902 41
25339 우익이 좌익 눈치를 보게 된 것은 댓글(4) 우주 2012-03-08 24861 30
25338 박선영 의원님, 일어나 빛이 되어주십시요..... 댓글(3) 경기병 2012-03-04 24848 3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