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동욱과 임여인의 러브스토리 > (구)자유게시판(2012~2014)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채동욱과 임여인의 러브스토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3-09-27 20:49 조회38,965회 댓글3건

본문


영화 '러브스토리'는 명문가집 아들과 백혈병에 걸린 가난한 여학생의 사랑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70년대에 청춘들의 심금을 울렸던 영화이다, 유명한 주제곡인 'snow frolic'이 배경음악으로 깔리며 남녀 주인공이 센트럴파크의 눈밭에서 뒹구는 장면은 영화사의 명장면으로 꼽힌다,

 

영화 러브스토리의 사랑이 아름다운 것은 이루어지지 못해서이다, 볼 짱 다 본 사랑들은 대체로 아름답지 못하다, 아름답지 못한 사랑들이 넘쳐나는 것을 반영하듯 미국 방송 프로그램에는 유전자 검사를 해주는 프로그램도 있었다, 육체의 결합으로 아기가 태어났지만 아기의 아빠가 자기라는 사실에 불신을 가진 남자들이 등장한다,

 

방청객들이 들어찬 스튜디오에서 스크린에는 아기 얼굴을 띄우고, 남녀를 앞에 앉혀두고 사회자는 유전자 검사 결과를 발표한다, 당신은 아빠가 아니다, 라는 판정이 내려지면 양육비 부담에서 해방된 남자는 여자 앞에서 엉덩이를 흔들며 춤을 추고, 여자는 자리를 박차고 나가버리는 장면들이 등장한다, 센트럴파크의 사랑 이야기는 옛날 구닥다리 이야기가 되어버린 선진국의 성풍속도였다,

 

채동욱 검찰총장의 추문에 대한 법무부의 진상조사 발표에서 채동욱에 얽힌 러브스토리의 일면이 드러났다, 채동욱은 임여인이 경영하는 부산의 카페와 서울의 레스토랑에 제집 드나들 듯 출입했고, 2010년에는 임여인이 고검장이던 채동욱 집무실을 찾아가 채동욱에게 대면을 요청했던 것도 드러났다,

 

임여인은 채동욱 고검장 집무실을 찾아가 부속실 직원들에게는 채동욱의 부인이라고 신분을 밝혔고, 채동욱과의 면담이 거절당하자 부속실 직원들에게 "피한다고 될 문제가 아니다, 꼭 전화하게 해달라"고 발언했던 것도 드러났다,

 

채동욱과 임여인의 러브스토리는 별로 아름답지 못한 축에 들었다, 임여인의 가게에 뻔질나게 다나들던 당시는 영화처럼 뜨거운 시절이었다면, 고검장 시절에는 채동욱이 여자를 피해 도망 다니던 시기로, 유전자 검사하는 미국 방송에 동반 출연하면 딱 알맞을 정도로 불편한 관계의 시기로 보여 진다,

 

이가 빠졌던 채동욱의 그림에 이제 아귀가 맞춰졌다, 채동욱과 임여인 사이에는 무슨 일이 있었으며, 채동욱을 고자질했던 사람은 누구였을까, 채동욱을 고자질했던 사람은 임여인이거나 임여인 측근이다, 왜 고자질을 했던 것일까, 그것은 임여인의 요구를 채동욱이가 들어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임여인은 무슨 요구를 했을까, 최소한으로는 임여인의 요구는 미국 유전자 감식 방송에 출연한 여자들이 원하는 바였을 것이고, 최대한으로는 민주당 전 대변인 차영이 남자에게 원했던 것과 비슷할 것이다, 그렇다면 남자들은 왜 여자의 요구를 묵살하며 집무실까지 찾아와도 만나주지 않는 것일까,

 

미국 방송은 그 이유를 잘 보여준다, 유전자 검사 지원 커플은 줄을 섰고, 유전자 검사 결과에서 아빠가 아니라는 결과가 수두룩하다는 것이다, 남자가 보기에 여자는 믿을 수 없었던 모양이다, 또 여자들은 유전자 감식에 응한 것으로 보아 자기가 낳은 아이의 아빠가 누구인지 모를 정도로 헤펐다는 것도 짐작할 수 있다,

 

조희준은 차영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자유분방한 이혼녀인줄 알았다" 이 발언에는 사랑이 아니었다는 고백도 있지만, 이 발언의 배후에는 아이 아빠가 자신이 아니라는 강력한 의심이 깔려있다, 남자가 여자의 사랑을 믿지 못할 때 종종 사랑은 진흙탕으로 바뀐다, 조희준과 차영도 미국 유전자 검사 방송에 출연해야 할 후보자들이다,

 

임여인이 채동욱 집무실을 찾았던 이유도 방송에 나왔던 흑인 여자들이나 차영과 비슷할 것이다, 유전자 검사의 남자들이나 조희준이나 채동욱도 상황은 다를 바가 없어 보인다, 아마도 채동욱은 이런 심정일 것이다 "자유분방한 술집 마담인 줄 알았다" 그래서 채동욱은 조희준처럼, 흑인남자들처럼 집무실을 찾아온 여자에게서 도망가려 했던 것이다,

 

채동욱은 미국 선진국의 성풍속도를 선보이는 최첨단 진보의 길을 걷고 있었다, 선진국 미국의 성진보 주인공들이 어린 청년들이나 흑인 백수들이었다면 대한민국 성진보의 주인공은 대한민국 검찰총장이었다는 것일 뿐, 미국 예능 방송에는 무료로 유전자 검사해주는 프로그램이 있다, 채동욱과 임여인, 조희준과 차영, 동반 출연하면 어떨까, 헌법에 보장된 아이들의 기본권과 인권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최성령님의 댓글

최성령 작성일

한 개체를 보면 그가 속한 집단을 알 수 있다.
왜냐하면 그 개체의 유전자는 집단에서
교배가 된 것이기 때문이다.

채동욱이 방탕한 모습으로
후배 검사들에게 존경을 받았다면
선배나 후배 그리고 검찰 모두는 방탕한 집단이 맞다.

검찰개혁이 시급한 이유이다.

湖島님의 댓글

湖島 작성일

더티한 낭만주의(?)는- 국가 존망의 얼개를 헝클어 버렸다.
정치운명 본질-이것을 어떻게 처리하는가에 따라 파멸의 원인제공이 될것이다.
독버섯은 제때에 뽑아버려야 한다!

종치기님의 댓글

종치기 작성일

비바람님의 love story 잘 잀었습니다.
미국에 그런  TV프로그램이 있다는 걸 처음 알았습니다.

'채동욱과 임여인, 조희준과 차영, 동반 출연하면 어떨까, '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한참 웃었습니다.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Total 25,370건 1 페이지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5370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댓글(22) 관리자 2009-11-18 192389 416
25369 글쓰기 회원님들의 주의사항 댓글(34) 관리자 2009-11-18 149946 184
25368 자유게시판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댓글(12) 관리자 2012-02-08 131913 127
25367 채동욱 아들 사진 진짜 맞네 댓글(1) 좌익도륙 2013-09-17 106245 22
25366 배운 무식자 댓글(3) 우주 2012-02-08 42615 43
25365 우파는 좌파에 비해 너무 순진하다. 댓글(2) 우주 2012-02-23 40619 34
열람중 채동욱과 임여인의 러브스토리 댓글(3) 비바람 2013-09-27 38966 74
25363 한광원, 女가슴 투표독려 사진 유포…조직특보 사퇴 댓글(5) 홍팍퇴치 2012-12-18 37837 27
25362 안철수는 이제 안 나올 것 같습니다. 댓글(11) 우주 2012-03-13 33164 22
25361 시스템클럽이 바라는 정치인? 댓글(5) 경기병 2012-02-08 32115 30
25360 現時點의 大義란? 댓글(1) 민사회 2012-02-09 30407 31
25359 실체가 들어난,김대중의 반역행위, 즉시 조사,처벌하라. 댓글(4) 김피터 2012-02-08 29656 52
25358 여기는 예감이 좋지 않다[31] 댓글(2) 안케 2012-02-08 29451 39
25357 반 FTA선동하는 아가리언들, 댓글(4) 개혁 2012-02-09 28694 32
25356 박원숭 아들 병역비리 댓글(4) JO박사 2012-02-08 27392 26
25355 평준화 폐지해야 한다. 댓글(5) 강력통치 2012-02-08 26946 19
25354 신천지를 찾아서.... 댓글(1) 경기병 2012-03-07 26472 26
25353 종북 색골 로수희 댓글(4) JO박사 2012-07-06 25966 29
25352 윤창중 인턴녀 진실공방!! 윤창중 KO승!! 댓글(3) 한반도 2013-05-12 25802 48
25351 이세상에 우리 마음에 쏙드는 건 없습니다. 댓글(1) 우주 2012-03-11 25514 34
25350 어둠의 자식들의 싸움 댓글(1) 경기병 2012-03-07 25486 29
25349 월세 주인 말에 의하면 채동욱은 본처 대신 임정순과 살… 조고아제 2013-09-25 25407 90
25348 국군,경찰 학살도주 무장공비에게 선물받은 김대중 노무현 댓글(3) commonsense1 2012-04-16 25129 49
25347 배은망덕 역사왜곡 공영방송 KBS 댓글(1) 만토스 2012-05-19 24994 28
25346 확인 사살하다[35] 댓글(2) 안케 2012-02-12 24980 43
25345 박선영의원에 무릎꿇은 강용석 댓글(1) 핵폭탄 2012-03-03 24921 62
25344 총선,대선 자유선진당 압승 가능성 100% 댓글(1) 신생 2012-03-07 24868 45
25343 그 사람은 저승사자야[32] 댓글(4) 안케 2012-02-09 24812 41
25342 우익이 좌익 눈치를 보게 된 것은 댓글(4) 우주 2012-03-08 24806 30
25341 박선영 의원님, 일어나 빛이 되어주십시요..... 댓글(3) 경기병 2012-03-04 24803 3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