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의 일에 관한 시스템적 접근 > (구)자유게시판(2012~2014)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최근의 일에 관한 시스템적 접근

페이지 정보

작성자 月影 작성일12-03-26 23:57 조회16,620회 댓글3건

본문

사건의 실상에 대해서 거의 알기 힘든 입장이라 간단한 의견만 제시해 봅니다.

회계책임자를 정하고 회계책임자의 명의로 통장을 개설합니다.
중고폰을 하나사서 SKT로 표준요금제로 개통합니다. 명의는 회계책임자입니다. 은행에 가서 통장의 입출금 내역을 SMS로 받아보게 합니다.

착신전환으로 제3의 인물의 휴대폰 번호를 설정합니다.
제3의 인물은 다른 사무실 행정요원으로 합니다.
행정요원이 엑셀차트로 지출내역을 정리합니다.
 그리고 중고폰은 꺼두면 됩니다. 매달 1만3천원이 나가지만 자동으로
회계지출이 2번 체크가 됩니다.

착신전화하면 문자메세지도 같이 착신전환되는 기능은 과거엔 SKT만 가능했었는데 요즘은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면 중고폰 가격 5만원, 2G 표준 요금제 1만3천원을 투자하면 회계투명도를 보장할 수 있게 됩니다. 굳이 일일이 보고할 필요가 없어집니다. 요즘은 스마트폰 어플을 이용하면 SMS를 받아서 자동적으로 입출금 내역서를 작성해주는 것도 있습니다.

이번일의 송모님의 경우, 60 넘으신 분 같으신데, 남에게 일일이 보고 할 군번은 아닌것 같은데 배려가 필요하지 않았나 생각을 해봅니다.



댓글목록

月影님의 댓글

月影 작성일

하나 더 덧붙이면 회계책임자 명의로 체크카드를 만들고 체크카드 입출금 내역까지 SMS메세지를 신청하면 1000원짜리 아이스크림 하나 지출 내역도 전부 기록됩니다.

금강인님의 댓글

금강인 작성일

제가 오늘까지 본 글 중에서 가장 시스템적 발상이 풍부한 말씀입니다.
月影님!
참으로, 月影님 뜻에 백만배 공감합니다.

gelotin님의 댓글

gelotin 작성일

月影님...외람된 줄 모르오나 한가지 여줍겠습니다.
혹씨... 회사나 조직을 직접 경영해 보신 분이십니까..? 공적인 재정을 투명하게 하는 방법도 중요한 업무 중에 하나 입니다. 이번 송영인씨의 500먼 야전군메 먹칠한 사건이 단순히 재정의 투명성 뿐이라고 생각하시는지요..?  설사 제정 투명성 재고를 위한 조언이시라도  아레 말씀하신 의미는 회사의 경영이나 조직을 직접 관리 경험이나 사실을 잘 이해 못하신 분들이 하시는 말씀인것 같습니다.

조직체의 위 아레도 없고, 업무의 규율도, 업무의 절차와 순서도, 상급자의 명령이행과 보고..... 이런 근본적 행위가 무시되면 조직이 아니라 "돗떼기시장" 에서 가능한 일이라고 보는데요..       

말씀 중에......
-------------------------------------------------------------------------------------------------------------------------------------------
"그러면 중고폰 가격 5만원, 2G 표준 요금제 1만3천원을 투자하면 회계투명도를 보장할 수 있게 됩니다. 굳이 일일이 보고할 필요가 없어집니다. 요즘은 스마트폰 어플을 이용하면 SMS를 받아서 자동적으로 입출금 내역서를 작성해주는 것도 있습니다.

이번일의 송모님의 경우, 60 넘으신 분 같으신데, 남에게 일일이 보고 할 군번은 아닌것 같은데 배려가 필요하지 않았나 생각을 해봅니다. "....
-------------------------------------------------------------------------------------------------------------------------------------------
라고 하셨는데...

어떤 경우이던 조직상의 부하가, 회계책임자가 상급자의 승인없이 임의로 자금을 인출, 승인없이 아무데나 집행, 사전 보고 승인없이 계획을 세워 자금을 지출... 이런 행위가 조직의 사장이나, 책임자는 휴대폰으로 액셀 파일로 지켜만 보고 있으면 된다구요..?   

그리고 어느 회사건 조직에 말단직이 되던, 이사가 되던, 사장이 되고 회장이 되던 년령은 조직에서 굳이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60, 70 ,80 이되던 그 직장과 조직에 부원으로서 합당한 일을 하면 됨니다.

대기업, 중견기업이던 사장과 책임자가 이사나 직원들 보다 훨씬 나이가 젊은(어린) 사람들이 얼마던지 있으며 부하 직원의 나이가 100 살이라도 조직의 Rule을 따라야 합니다.     

직원이 나이가 더 많다면 조직의 사장, 이사, 간부들에게 일일이 보고 할 군번은 아니라고 같이 놀자고 막먹어도 된다면 과연 조직이 잘 돌아 갈까요..  하물며 사회의 기본단위인 가정에서도 위 아레가 있는 법이거늘 말입니다. ..


어느 조직이던 아레 4개 항의 조건이 무시된다면 그것으로 그 조직은 끝장입니다.

 
      君臣有義


      位階秩序 


      公明正大


      富國强兵

이번 송영인씨의 "500만 야전군" 똥물뒤집어 쒸운 사건에 위 4개 항중에 어느 것이 잘 지켜저서 이런 분란이 있었다고 위에 2분은 생각되시는지요...?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Total 25,367건 10 페이지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5097 황수관 ,사상불순한 자 댓글(1) 강력통치 2012-08-01 16723 38
25096 빨갱이들한테서 대한민국을 지킵시다. 댓글(2) 까치발 2012-06-06 16721 37
25095 독도 영토 분쟁 해결 댓글(3) 강력통치 2012-08-17 16699 21
25094 박원순의 당근과 채찍 앞에 무릎 꿇은 대한민국 댓글(2) 일조풍월 2012-07-01 16698 28
25093 님의 침묵 댓글(1) 일조풍월 2012-06-17 16696 20
25092 우리가 왜 북한정권을 돕습니까? 병신같이.. 댓글(3) aufrhd 2012-05-26 16693 35
25091 안챨스, 요놈이.. 천막 뒤에 숨어서.. 댓글(4) 일지 2012-06-19 16681 41
25090 세종시 3지랄 댓글(2) 일조풍월 2012-06-27 16678 19
25089 왜 좌익들은 전자기기를 사용한 투표를 선동질할까? 댓글(1) 중년신사 2012-05-05 16656 37
25088 조갑제가 5.18북한주도한 사태가 아니라고 거짓선동 댓글(2) 강력통치 2012-07-18 16648 58
열람중 최근의 일에 관한 시스템적 접근 댓글(3) 月影 2012-03-26 16621 29
25086 전교조 교사만이 문제일까요? 1 댓글(1) 예비역2 2012-07-01 16617 32
25085 북한의 저돌적 내정간섭 댓글(4) 경기병 2012-06-13 16612 30
25084 이명박 대통령 재임기간중 가장 소신있게 잘한일 댓글(3) 호랑이울음 2012-05-19 16597 27
25083 5.18묘역은 통곡의 벽이다 댓글(1) EVERGREEN 2012-06-08 16592 35
25082 백번 양보해도 5.18은 폭동 댓글(1) 신생 2012-05-18 16576 45
25081 지 만원 박사님, 이게 과연 기소 거리가 되나요? 댓글(2) 초록 2012-08-29 16568 34
25080 박근혜가 진정 대안이란 말인가 댓글(2) 초록 2012-02-29 16561 35
25079 전두환 사열? 뭔가 큰 건수 잡았다는 듯이... 댓글(2) 코스모 2012-06-10 16534 37
25078 야접 댓글(4) 신생 2012-05-23 16483 13
25077 임수경은 아직도 사태파악이 안되는 것인가? 댓글(3) 북극사람 2012-06-11 16472 51
25076 진중권 vs 변희재 사망유희 토론 시청소… 댓글(11) 현우 2012-11-12 16468 27
25075 犬法院 산하 판사들로 長으로 임명보직되는 '선관위'에서… 댓글(3) inf247661 2012-04-21 16451 21
25074 사망유희 중요부분 + 노무현정권의 만행 댓글(4) 하야부사 2012-11-12 16438 26
25073 5.18 광주사태 유공자 태극무공훈장 수여 댓글(2) 일조풍월 2012-07-25 16434 55
25072 사망유희는 진중권 지존탄생 댓글(9) EVERGREEN 2012-10-31 16399 43
25071 국회에 단두대를 설치하고픈 충동 그 이유! 댓글(1) 현우 2012-06-16 16388 57
25070 난장이가 쏘아 올린 고무풍선 댓글(1) 일조풍월 2012-07-21 16363 23
25069 이만갑에 출연중인 탈북녀가 이정희를 두둔? 댓글(4) 우주 2013-01-21 16355 39
25068 . 댓글(5) 도도 2012-04-21 16327 3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