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역대 폭도사령관들 - 4대 고승옥 > (구)자유게시판(2012~2014)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제주4.3 역대 폭도사령관들 - 4대 고승옥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4-07-14 22:52 조회799회 댓글0건

본문

                                    인민해방군(폭도) 사령관 계보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 이광후 사무처장

 

이글은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에서 발간한 '4.3의 진정한 희생자는?' (2014. 6. 30 발행) 2집에 수록된 것이다.

 

1. 1대 사령관 김달삼

2. 2대 사령관 이덕구

3. 3대 사령관 김의봉

4. 4대 사령관 고승옥

5. 5대 사령관 허영삼

6. 6대 사령관 김성규

 

 

‣4대 사령관 고승옥(高升鈺, ?~1950, 대정면 보성리)

 

 

"대정고을의 특징은 경비대 9연대와의 관계이다. 9연대 주둔지인 모슬포 대촌병사(大村兵舍)와 인접한 마을이기 때문인지 비교적 입대자가 많았다. 경찰의 주목을 받자 도피처로서 입대한 사람도 있었다. 이들 중 탈영해 무장대에 합류하는 사람도 생겨났다. 고승옥(高升玉, 보성리, 1925년생)은 대표적인 예이다.

 

고승옥에 대한 모든 증언자들의 기억은 우선 '매우 똑똑한 사람'이었다는 것이었다.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대판상업학교를 다니던 고승옥은 학도병으로 끌려가게 되자 아예 지원병으로 나서 요카렌(豫科鍊) 교육을 받은 후 전투기 조종사가 됐다. 해방후 인민위 활동을 하던 그는 경찰과 서청에게 쫓기자 경비대 1기생으로 입대했다. 그의 동생의 증언에 의하면, 고승옥은 검도와 유도 유단자인데다 인물이 좋아 행사 때마다 앞장세워졌고, 송요찬(宋堯讚)은 모병을 할 때 그를 꼭 대동했다 한다.

 

또한 한꺼번에 3계급 특진하는 기록을 세웠다고 한다. 경비대 4기생 출신의 양성팔(梁成八, 71. 제주시 용담2동)씨는 '그는 뜀박질도 아주 잘했는데 입대 전 경찰에 쫓길 때 총을 겨누자 성담을 훌쩍 넘어 도망쳤다고 한다. 훈련 때 나도 2~3등 안에 들었는데 그에게는 당해 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주민들의 증언에 의하면, 고승옥은 예상과 달리 평균 이하의 다소 왜소한 체격이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그간 알려진 것처럼 고승옥은 1948년 5월20일 사병 41명이 모슬포부대를 탈영할 때 합류한 것이 아니고, 제주농업학교 주둔지에서 근무하던 중 6월 18일 벌어진 박진경(朴珍景) 11연대장 암살사건 이후 이에 연루될 기미를 보이자 2~3명과 함께 탈영 입산했다는 것이다. 고승옥 외에도 대정고을 출신 9연대 병사 중에는 탈영 입산한 사람이 여럿 있었다."

- ‘4‧3은 말한다 ⑤’ 305~306 쪽

 

한라산의 무장대 60여 명은 전쟁발발(6‧25) 소식을 듣고 7월 어느 날에 앞으로의 진로에 대한 토론을 하였다고 한다. 이때 고승옥, 백창원, 송원병 등 지도부에 있던 3명은 ‘인민군이 목포까지 왔으니 제주도에 상륙한 이후에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젊은이들은 ‘4‧3을 일으킨 영웅적 전통을 소극적으로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결국 그날 밤에 허영삼, 김성규 등이 주동이 되어 고승옥 등 세 사람을 포박했고, 이튿날에는 인민재판에 부쳐 살해하였다. 그런 연후에 김성규가 무장세력을 몰고 중문에 들어왔다는 게 경찰출신자의 증언이다. 허영삼이 그날로 무장대 사령관이 되었다고 한다”

-‘제주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 342쪽, ‘4․3의 진정한 희생자는 1집’ 109쪽

 

* 9연대 탈영병 출신 폭도사령관으로 폭도들에게 처형당한 폭도사령관이기도 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Total 25,367건 2 페이지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5337 이제 그만들 하고 나라 생각도 합시다 댓글(1) 몽블랑 2014-08-23 781 15
25336 국회 체포 동의안 부결 - 댓글(2) 湖島 2014-09-03 781 21
25335 도를 넘는 유가족과 함량 미달 정치인들 EVERGREEN 2014-09-02 783 24
25334 낯 두꺼운 외무장관,,윤병세 "내년, 새로운 한일관계 … 이름없는애국 2014-09-16 783 21
25333 빚더미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장 억대 성과급 청원 2014-08-25 784 24
25332 대통령도 북악산에서 단식(전쟁)을 시작해야 댓글(1) 청원 2014-08-26 784 14
25331 관심병사도 문제지만,관심 판,검사도 밝혀 관리하라!~ 댓글(2) 토함산 2014-08-24 785 38
25330 국회 없애야 대한민국이 산다!! 전투본 2014-06-24 788 11
25329 세월호 특별법 제정은 국기문란 행위 댓글(1) 유람가세 2014-08-22 790 40
25328 지금 대한민국에 필요한인물은 제2의 박정희 보다는 이승… 댓글(2) I♥태극기 2014-08-27 790 22
25327 우리는 언제까지 미개인한테 질질 끌려다녀야 하나? 돌돌 2014-06-24 797 9
25326 노란 리본에 휘둘려 정신을 못 차리는 대한민국 댓글(1) 몽블랑 2014-09-18 798 17
열람중 제주4.3 역대 폭도사령관들 - 4대 고승옥 비바람 2014-07-14 800 12
25324 궁금한 것은 박근혜 대통령의 통일의지의 근원이다. 경기병 2014-08-28 800 12
25323 조국은 박근혜 대통령의 냉혹한 특단을 요구한다. 경기병 2014-08-27 801 17
25322 새 정치 국민연합은 아직도 정신 못 차려나? 안케 2014-09-26 802 10
25321 전교조, 좌파 교육감 힘 믿고 ‘조퇴 투쟁’ 벌이나 댓글(2) 청원 2014-06-28 803 12
25320 2014년 한국의 민주주의 댓글(2) EVERGREEN 2014-08-16 803 21
25319 떼법과의 타협은 민주주의 포기다 댓글(2) 빨갱이소탕 2014-08-21 803 19
25318 새민년이 경제 살리기는 방해하면서 돈은 더 달라고는 하… 조고아제 2014-09-15 803 13
25317 東北亞균형자외교의 결과물(실상)=통사정! 이름없는애국 2014-08-30 804 16
25316 우익이 주도한 시민혁명?.. 과연 일어날수 있나? 댓글(2) 일지 2014-08-26 805 15
25315 민생법안은 亡國法"이고,특별법은 興國法"이다?~미친 놈… 토함산 2014-09-16 805 31
25314 세월호 특별법 필요한가요? 댓글(4) 오뚜기 2014-08-22 807 22
25313 9/1 정기국회 안열리면 댓글(1) 드뷔시 2014-08-30 808 27
25312 [리얼팩트TV] 지만원 박사가 꿈꾸는 세상 댓글(3) 碧波郞 2014-09-03 808 19
25311 64주년의 9.28서울수복을 앞두고.. 장학포 2014-09-15 808 37
25310 범국가적 재난을 반정부 투쟁에 이용하는 것이 문제다 조고아제 2014-08-25 810 24
25309 새민련은 새누리당의 들러리? 경기병 2014-09-16 810 17
25308 세월호, 무엇이 두려운가? 정부는 법과 원칙을 준수하라… 댓글(1) 경기병 2014-08-23 811 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