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 대회에 우승한 대통령 박근혜 > (구)자유게시판(2012~2014)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거짓말 대회에 우승한 대통령 박근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세반석 작성일14-11-11 20:58 조회984회 댓글2건

본문







지키지 못할 것 같았지만 사람이 미더워 보여 국민은 그의 약속을 믿었을 게다. 증세가 수반될 무상 공약은 부유층한테 악재였다. 내 돈으로 남 먹여 살리는 일에 흔쾌할 부자가 한국엔 드물다. 결국 그는 신뢰를 지키지 않았다. 정치인에게 거짓말보다 더 나쁜 건 무능이라는 보수지의 엄호성 궤변을 업고 자길 믿어준 국민을 향해 총구를 돌리며 조롱하고 있다. 지난 2012년 11월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석한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후보가 청중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장담을 국민은 믿었다. 신뢰의 체현 같았다. 대가는 더 큰 배신감이다. 집권욕 화신이었다. 원숭이 속인 게 무슨 허물이랴. 외려 은혜다. 공짜는 없단다 바보야. 오만하고 뻔뻔스럽다.

“지금쯤이면 전국의 약 250만 대학 재학생 중에서 50만명(소득 하위 20%)은 등록금을 한 푼도 내지 않고, 50만명(차상위 20%)은 등록금의 4분의 1만을, 75만명(차상위 30%)은 등록금의 반만 내고 대학을 다니고 있어야 한다. 또 다른 25만명(차상위 10%)은 등록금의 4분의 1을 장학금으로 받고 있어야 하니 대한민국 대학생 10명 중 8명, 총 200만명가량은 최소한 등록금의 4분의 1 이상을 국가장학금으로 받고 있어야 한다. 또 국가장학금을 받지 못하는 소득 상위 20% 부유한 가정의 학생 50만명까지 포함해서 대한민국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실질적으로 무이자 학자금 대출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

(…) 무슨 헛소리를 하느냐고? 그렇게 하려면 국가장학금으로 매년 10조원, 무이자 대출을 위한 국고지원으로 매년 2천억~3천억원 이상 들 텐데 지금 정부는 돈이 없는 걸 모르느냐고. (…) 이건 필자가 하는 헛소리가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대선 때 대학생들, 대학생 자녀를 둔 가정, 그리고 앞으로 대학생 자녀를 둘 대한민국의 모든 가정에게 한 철석같은 약속이었다.


(…) 박 대통령이 자기는 실천할 수 없는 것은 절대 약속하지 않는다고 했다. 모든 약속이 재정적으로 실행 가능한지 한개 한개 모두 따져보고 또 따져봤다고 전국민에게 공언했다. (…) 정치라는 게 다 거짓말인 거 모르느냐, 그 말을 믿었던 네가 멍청이지, 겨우 그것 갖고 또 대통령에게 시비를 거느냐고 하시는 분들도 있을 거다. 박 대통령이 지금까지 무상급식, 무상보육, 노인연금, 4대 중증질환, 행복주택, 행복전세 등등 수도 없이 많은 약속을 파기한 거 모르느냐.

(…) 하지만 필자는 박 대통령의 그 많은 공약 중에서 그래도 꼭 지켜야 할 게 하나 있다면 그건 바로 대학생 반값등록금 약속이라고 생각한다.


그 이유는

첫째, 자라나는 대학생들에게 거짓과 편법이 정상이라는 생각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이기기만 하면 된다고 하는 그릇된 생각을 심어주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둘째, 정치는 원래 더러운 것, 정치가가 국민들에게 한 약속은 헌신짝처럼 버려도 된다는 것, 그러니 정치는 더러운 사람들만 하는 것이라는 잘못된 생각을 젊은이들에게 가르쳐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셋째, 국가경제의 미래가 젊은이들에게 달려 있기 때문이다. 경제적 능력에 관계없이 공부할 능력과 의지만 있으면 누구든지 대학교육을 받을 수 있고, 또 부모의 소득 수준에 관계없이 젊은이들이 꿈과 열정을 마음껏 키우고 그 꿈과 열정에 따라 마음껏 활약할 수 있게 해주어야 한다.

(…) 그러니 제발 자라나는 대학생들에게 한 약속만은 지키자. 교육은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린 문제이고, 반값등록금은 소비가 아니라 미래에 대한 투자다.”

-대통령의 약속, 이것만은 지킵시다(한겨레 기명 칼럼ㆍ이동걸 동국대 경영대 초빙교수) ☞ 전문 보기


“빚덩이가 굴러 내려왔다 하면 최소 조(兆) 단위다. 어제 아침 굴러 내려온 무상(無償) 보육 문제는 2조원이 넘는 무게라고 한다. 무상급식ㆍ무상 고교 교육ㆍ기초연금ㆍ건강보험ㆍ의료급여 등등 ‘복지’라는 단어가 붙은 분야 적자는 수조원은 예사이고 웬만큼 났다 하면 수십조원을 훌쩍 넘는다.

(…) 빚과 적자에 가속(加速)이 붙은 모양이다. 어디 하나에라도 정통 부딪치면 나라가 온전치 못할 것이다. 조삼모사(朝三暮四)라는 말이 있다. (…) ‘전체를 보지 못하고 눈앞의 이득에 휘둘리는 어리석음’과 ‘어리숙한 상대를 돌려먹는 잔꾀 수법’을 나무랄 때 끌어오는 이야기다. 2011년 대한민국에 똑같은 무대가 설치됐다.

(…) 그해 민주당은 ‘3무(無)+반값’ 정책으로 민심(民心)을 공략했다. ‘급식 무상(無償)’ ‘보육 무상’ ‘의료 무상’에다 ‘반값 등록금'을 얹었다. 공약 실천에 드는 예산은 192조원으로 어림됐다.
 
새누리당은 민주당 공약이 너무 헤퍼 실현성이 없다면서 97조원짜리 ‘알짜 선물 세트’를 내놓았다. 0~5세 무상 보육과 기초연금도 그 안에 들어 있었다. 양쪽 모두 본격적 증세(增稅)가 아닌 불요불급(不要不急)한 예산 조정만으로 공약 실천이 너끈하다고 했다.
 
192조원이 들든 97조원이 들든 그 돈이 나올 곳은 국민 지갑밖에 없다. 그걸 모를 리 없는 국민들이 그런 공약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는 시늉을 했다. (…) 정치 세계에서 가장 큰 악덕(惡德)은 부정직이 아니라 무능(無能)이다. 무능한 정치인의 정직은 나라를 빼도 박도 못할 막다른 골목으로 몰아간다.

할 수 있는 일을 골라 약속하는 게 정직이다. 해선 안 될 공약에 끌려다니는 건 무능이다. 슈뢰더 독일 총리(1998~2005년 재임)는 선거 공약이 아니라 나라의 상황에 정직하게 대처했다. 2003년 10월 독일의 여당이었던 사회민주당 당사는 수천명의 성난 시위대에 포위됐다. (…) 슈뢰더가 발표한 ‘독일 경제 재생 계획’이 도화선(導火線)이 됐다.

재생 계획의 골자는 ‘실업수당 지급 기간은 32개월에서 12개월로 단축’ ‘건강보험 대상 축소’ ‘은퇴자 연금 동결(凍結)’ ‘노인 양로 보험 개인 부담 2배 인상’이었다. (…) 슈뢰더의 결심을 재촉한 것은 해마다 100억달러(10조원)씩 쌓여가는 연금 적자였다.

(…) 사회민주당은 지지층의 심기(心氣)를 거스른 개혁 탓에 다음 총선에서 정권을 잃었고 독일 경제는 개혁 덕분에 살아났다. 당시 야당 당수가 지금 메르켈 총리다. 메르켈은 지지가 급락(急落)한 슈뢰더 정권은 일격(一擊)에 무너뜨릴 수 있다는 당내 유혹을 뿌리치고 경제 개혁 조처에 지지를 보냈다.

(…) 한국 정치, 한국 경제가 그때의 슈뢰더와 메르켈 같은 여야의 리더십을 기다린다면 분수 넘친 호사(豪奢)를 바라는 것일까.”

-公約보다 나라 상황에 정직해야(11월 8일자 조선일보 기명 칼럼ㆍ강천석 논설고문) ☞ 전문 보기

약속은 증세 없는 복지였다. 탈루만 막아도 무상 저수지가 꾸며진다고 했다. 그래 놓고 뜻대로 안 되니 책임 전가다. 세율을 기울일수록 행복은 퍼진다. 정쟁 대신 토론이 필요하다.

“11월3일은 원래 ‘학생의 날’이었는데 2006년부터 ‘학생독립운동기념일’로 불린다. 그런데 2014년 바로 이날 학생들에게 날벼락이 떨어졌다. 그 날벼락은 홍준표 경남도지사에게서 나왔다. 경남이 앞장서서 내년도 무상급식 예산을 지원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대신 이 돈을 전액 예비비로 편성, 소외층과 서민의 자녀를 지원하겠다고 한다. (…) 경남도의 선언 이후 인천, 경기, 울산 등 지자체에서도 비슷한 분위기가 일었다. (…)

이미 홍 지사는 10월 말 페이스북을 통해 “1인당 담세율이 45%에 이르는 북유럽과 달리 20%도 안 되는 우리나라는 꿈 같은 일”이라며 “더 이상 무상 포퓰리즘으로 표를 사는 일이 있어서도 안 되고 잘못된 무상정책을 무한정 확대해서도 안 된다”고 했다. 나는 여기서 이 문제를 단순히 도지사와 도교육감의 논쟁으로 보아선 곤란하다고 본다. 또 이 논쟁을 포퓰리즘 문제로 축소해선 안 된다고 본다.

왜냐하면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대통령 후보의 대국민 공약에 무상보육과 무상교육이 있었는데, 무상보육을 하려다 보니 무상교육의 일부인 무상급식을 줄이거나 없애야 하기 때문이다. 바로 여기서 우리는 선거 공약의 성실한 이행이라는 민주주의 실천 문제에 주목해야 한다. (…)

온 국민을 상대로 한 약속인데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할 것이면 아예 약속을 않거나, 지킬 수 없다면 솔직하게 자리를 털고 일어나야 한다. (…) 다음으로 생각해볼 점은 복지사회 문제다.

대통령과 여당이 시도 때도 없이 강조하는 ‘국민행복’이란 주거, 육아, 교육, 의료, 노후 문제를 온 사회가 공동의 책임으로 풀어나갈 때 이뤄진다. 노동력을 끌어내어 ‘일회용품’으로 써먹기 위해 아이들을 봐주겠다는 식이 아니라, 한 아이가 태어나 자랄 때까지 또 성장한 뒤에도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삶의 주요 문제를 공공성 차원에서 해결하겠다는 식이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 필요하다면 조세부담률을 (어느 정도 이상 버는 이들을 상대로) 높여야 한다.

특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돈보다 의지와 철학이다. 진정으로 행복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의지가 있어야 하고, 부자가 더 많이 부담해 두루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철학이 있어야 한다. 그런 의지와 철학이 없다 보니 날마다 돈 타령만 하고 앞뒤가 다른 말을 하는 위선자가 된다.”

-밥 가지고 장난치지 마라(경향신문 ‘시론’ㆍ강수돌 고려대 교수(경영학)) ☞ 전문 보기


“‘애들에게 밥 먹이자’며 5년 전에 시작된 무상복지 논쟁이 다시 불붙었다. 홍준표 경남지사가 최근 “공짜 급식에 더이상 돈을 댈 수 없다”며 경남교육청에 선전포고를 하면서 전국적인 불씨를 댕겼다. 이어 경기교육청은 여당에서 주장해 도입한 무상보육과 누리과정 예산을 제외하겠다며 맞불을 놓았다. (…) 진영 논리만 부각돼 씁쓸하다.


무상복지 논쟁은 2009년 경기교육감 보궐선거에서 김상곤 진보 진영 후보가 ‘초등학교 무상급식’을 공약으로 내걸면서 촉발됐다. (…) 김 후보는 ‘공짜 표심’에 무난히 당선됐고, 2010년 지방선거 때도 ‘무상 광풍’은 강타했다. 다음해엔 오세훈 서울시장이 야권의 무상급식 주장에 시장직을 건 주민투표로 배수진을 쳤지만 패해 시장직을 내놓았다. (…) 김상곤→오세훈→홍준표로 이어진 ‘식판 논쟁’의 줄거리다.
 
일본도 우리와 비슷한 논쟁을 겪은 적이 있다. 야당이던 민주당이 2007년의 참의원 선거 때 중학생 이하 아동수당과 고교 무상교육 등을 공약으로 내세우며 압승을 거뒀다. 하지만 이후 재정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났고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국가신용등급 강등의 수모를 당했다. (…) 영국 처칠 내각의 보수당도 1945년 총선에서 ‘요람에서 무덤까지’를 내세운 노동당에 절반 이상의 의석을 내준 적이 있다.

이후 두 진영은 복지정책 경쟁에 나섰고, 1976년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구제금융을 받았다. (…)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를 앞둔 우리 사회의 복지 욕구는 당연하다. 하지만 공짜의 속성은 양날의 칼이다.
 
(…) 일본과 영국의 사례에서 보듯 복지 욕구를 정치적으로 활용하면 엉뚱한 문제를 야기한다. 지금의 논쟁에는 정치적인 복선이 깔려 있다. 국민으로선 홍 지사가 ‘제2의 오세훈’이 되든 안 되든 제대로 된, 더 합리적인 복지를 하자는 것이다.”

-‘식판 논쟁’ 되짚기(서울신문 ‘씨줄날줄’ㆍ정기홍 논설위원) ☞ 전문 보기

* ‘칼럼으로 한국 읽기’ 전편(全篇)은 한국일보닷컴 ‘이슈/기획’ 코너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만세반석님의 댓글

만세반석 작성일

대한민국은 우선 거짓말 잘하면 당선된다.  왜냐하면 미개한 국민들이 잘 속아 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시장이든 단체장이든 대통령이든 당선되면 이 핑계 저 핑계 되며 입 딱고 넘어가면 된다.

저 위의 박근혜도 얼마나 국민들에게 약속을 많이 하고 당선 되었나! 그리나 대통령되고 나선
전부 거짓말쟁이가 되었다. 노인 복지연금을 비롯해서 손으로 꼽아도 다 못 꼽는다.

그러니 지금은 국민들은 정치인들은 아무도 안 믿는 불신 풍조가 만연하다 못해 아예
절망상태다.

자라나는 얘들 대학등록금 가지고 장난치고 거짓말을 하지를 않나, 저런 거짓말쟁이를
이제 누가 믿고 신뢰하고 따라 줄까?  민심이 박근혜 정부에서 떠난지 이미 마지노선을 넘었다.

박근혜는 대한민국 역사에 김대중 다음으로 거짓말쟁이 대통령이란 오욕의 똥바가지를 뒤집어
씌게 되었다.

포병님의 댓글

포병 작성일

좌익들의 무상 선동에  무상은 곧 멸망임을 강력히 주장하고 국민들을 사기의 늪에 빠지지 않도록 이끌었어야 함에도 저것듫의 무상 주장에  생애주기별 복지를 주장하며 국정 파탄은 전혀 개의치 않는  발언으로 망국의 개소리에 편승하고 저것들의 NLL 포기 주장에 "나도 협의 하겠다"는 화답으로 국가수호의 임무가 무엇인지 헤아리지도 못하는 무능을 보였고 제주 4.3 폭동을 국가추념일로 지정하는 공약을 걸고 이행하는 등

좌익들의 선동선전에 "나두~나두~"나  외치며 국가 지도자의 사명이 무엇인지도 모르거나 좌에 동조하거나 국정 전반에 전혀 개념이 없는 듯한 발언들이 주를 이루었었다. 오죽하면 당시 언론이 여.야 구분이 안가는 공약들이라며 비꼬았겠나...

나는 좌익의 명예훼손 발언에는  침묵하고 보수의 발언이나 비판은 명예훼손으로 조사하는 박근혜의 정치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개인적으로  대통령직 임무 수행이 불가능 한 자로 판단 하야를 주장한다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Total 25,367건 9 페이지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5127 이재오 란 놈의 본심 댓글(3) 염라대왕 2014-11-14 1573 73
25126 극대극(極對極) 반응, 사법정의 살아났나-죽었나? 청원 2014-11-14 804 32
25125 5.18 최종 보고서에 즈음하여... 댓글(6) 路上 2014-11-14 803 41
25124 5.18분석 최종보고서를 통해 본 연.고대생 600명 댓글(2) 김제갈윤 2014-11-14 849 20
25123 대한민국 정의의 수호자는 논객이다 댓글(3) 비바람 2014-11-13 783 23
25122 국방장관과 한성주장군은 땅굴여부에 목을 걸어라! 댓글(1) 비전원 2014-11-13 1449 38
25121 경상도권을 먼저 댓글(6) 신생 2014-11-13 1088 48
25120 (詩) 또 다시 타는 목마름으로 댓글(3) 애린 2014-11-13 854 21
25119 아, 그런데 갑제씨는 댓글(3) 이재진 2014-11-13 1135 74
25118 갑제씨와 헌나라 패거리(새누리당)의 공통점 댓글(1) 이재진 2014-11-13 912 28
25117 ~피아 천국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 댓글(3) 청만 2014-11-12 977 48
25116 [일·베] 5·18 오월가를 들으면 생기는 의문 (by… 댓글(3) 碧波郞 2014-11-12 1126 54
25115 주한 미국 대사관, 영사관, 관련 통신 라인....… gelotin 2014-11-12 1382 31
25114 10.29. 인터파크에 주문한 "5.18분석 최종보고서… 댓글(5) gelotin 2014-11-12 991 39
25113 국민만 있고 국가가 없는 무리들 댓글(3) 조고아제 2014-11-12 878 36
25112 간첩을 비호하는~다음카카오톡"문 닫게하라! 댓글(3) 토함산 2014-11-12 1052 60
25111 조갑제는, .. 지박사님 책이라도 제대로 읽어다오.. 댓글(1) 일지 2014-11-12 896 36
25110 좌익들의 말꼬리 잡기식 토론문화 댓글(1) 경기병 2014-11-12 877 43
25109 흑묘백묘 친일반일 경기병 2014-11-12 855 29
25108 조갑제 기자의 시인과 일본의 사과 댓글(1) 경기병 2014-11-12 1102 54
25107 '5.18분석 최종보고서' 언론 보도요청에 관해서, 海眼 2014-11-12 893 38
25106 앤드루 새먼 기자가 본 매우 피곤한 한국인 댓글(4) 碧波郞 2014-11-12 1424 36
25105 무의산 비경(펌) 댓글(1) 염라대왕 2014-11-12 1333 19
25104 조갑제는 이 말에 대한 해명을 해야 합니다. 댓글(5) 한글말 2014-11-12 1200 69
25103 세월호 빨갱이,고정간첩놈들을 모조리 법정에 세워 북송형… 댓글(1) 海眼 2014-11-12 840 36
25102 국방부가 초토화되도 땅굴은 당장 절개해야! 댓글(2) 비전원 2014-11-12 1064 39
25101 [혐짤주의!] 좌빨좀비들이 좋아하는 영화들!!! 댓글(2) 碧波郞 2014-11-12 832 19
25100 갑제씨는 참으로 요상한 X 이재진 2014-11-11 1093 54
25099 여기 조갑제 기자 너무 씹지 맙시다. 댓글(10) 만세반석 2014-11-11 1193 29
열람중 거짓말 대회에 우승한 대통령 박근혜 댓글(2) 만세반석 2014-11-11 985 3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