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장관과 한성주장군은 땅굴여부에 목을 걸어라! > (구)자유게시판(2012~2014)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국방장관과 한성주장군은 땅굴여부에 목을 걸어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전원 작성일14-11-13 17:02 조회1,450회 댓글1건

본문

국방부장관과 한성주장군은 남침땅굴여부에 목을 걸어라!

-      우선 국민 앞에 명확히 드러난 3개 땅굴부터 공개합동 절개 후 책임자 처단과 땅굴대응조치를 취하라!

 

지난 10월초 <일산 9사단 정문 앞 뻥 뚤린 인공땅굴>이 발견 된지 한 달이 지났고,  장장 6개월 이상을 ‘남굴사’와 ‘남침땅굴대책위’에서 목숨 걸고 애국시민 성금과 자비를 들여 굴착하여 지난 10. 30 내외신기자회견을 통해 공개된 <양주시 광산동 인공땅굴>을 공개한지도 2주가 지났는가 하면,  2000. 3. 2 ~ 3. 5 5회 계획됐다가 3회까지만 방영되고 중단하였던 SBS-TV 특종으로 전 국민이 경악하였던 <연천 구미리 땅굴(속칭 제5땅굴)>이 민간땅굴전문애국단체 ‘남굴사’에 의해 발굴되어 방영 된지는 무려 14년하고도 8개월이 지났다.

 

그런데 국방부가 금년 10월 이후 2주가 지난 지금까지도 가장 최근에 발견-발굴된 2개 남침땅굴의심 인공땅굴에 대처하는 대응자세와 발언 들을 지켜보자면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것인지’   먼 나라 강 건너 불구경 하는 구경꾼이 되었는지 유언비어 불식을 위해 대국민 ‘정책설명회’를 개최한다질 않나, 그간 민간애국단체에서 신고한 남침땅굴의심 인공땅굴을 우리군에서 은폐하여왔다는 유사 주장에 대해 향후로 법적대응을 하겠다질 않나, 국민적 비판비난과 의혹이 높아지자, 이제 와서는 날짜 조차도 분명히 밝히지 않은 채 향후 땅굴현장(몇 개소이며 어느 곳인지 불명)에 대해 공개적으로 검증하는 것 자체를 “검토(실시하는 것도 아님)”하고 있다면서 지극히 한가하고 사후약방문만도 못한 ‘귀신 씻나락 까먹는 듯한 소리’ 만을 되풀이 하면서 아까운 시간만을 낭비하고 있다.

 

여기에 덧붙여서 한 쪽에서 ‘땅굴안보국민연합’ 나 ‘남굴사’ 등 민간땅굴탐사 애국단체들이 당장 다음달 12월 중이라도 북괴 특수군 수십만명이 일시에 남한전역에 파놓은 땅굴을 통해 남침할 지도 모른다고 노심초사하며 목이 쉬어가면서 국민들께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우리 군 당국에 시급히 대비책 수립을 요구하고 있는 마당에,  정작 대한민국의 국방과 안보와 남침땅굴 탐사를 책임지고 있는 국방부가 한다는 짓이 땅굴 실무책임자인 국방정보 본부장 조모 중장 개인의 명의로 땅굴안보국민연합 한성주대표 (예비역 공군소장)를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소를 했단다.  조본부장 개인이 몇 년이 걸릴지 모르는 재판에서 운이 좋아 승소해서 푼돈이나마 건진다 한들 남침땅굴 여부가 밝혀질 것도 아닐 것이며  뒤 늦게 밝혀진들 5천만 국민의 생명과 국가존립에 직결되는 국익과 이미 나락으로 떨어진 우리 군의 명예회복에 과연 얼마나 도움이 될 것인가?

 

그렇다면 차제에 국방부가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까지 불사하겠다고 위협하며 엄포를 놓고 있으며 그간 우리군에서 은폐하거나 덮고 있다고 민간남침땅굴탐사 전문애국단체들이 주장해온 주요 남침땅굴의심 인공땅굴 발견-발굴 및 신고현황을 기억나는 대로 몇 가지 살펴 보자.

 

1.   연천 구미리 땅굴(속칭 제5땅굴): 도합 66회에 걸친 수중 잠수 및 촬영을 통해 2000. 3. 2부터 3회에 걸쳐 SBS-TV 특종으로 방영되었으나 당시 DJ대통령이 직접 ‘자연땅굴’이라고 못을 박은후 추가 2회 방영과 추가 발굴이 중단되었음.  이후 ‘남굴사’의 끈질긴 소송끝에 2006. 4. 3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국가비용으로 연천땅굴을 즉시 절개 확인토록 하라’는 강제조정결정문을 판결한 바 있으나 아직껏 절개조치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음.

2.   화성 땅굴(속칭 제6땅굴): 2002. 9~11월 발굴을 통해 북한제 배터리와 철재지지대 등 10여종의 증거물이 발견되었으며, 영국 BBC-TV와 일본 아사히TV에서도 방영된 바 있음.

3.   기 타 과거 주요 땅굴

1)   김포 김천환씨 텃밭 땅굴: 1992. 12 전 국방장관 과학보좌관 윤여길박사가 지하에서 발굴한 인공시멘트와 갱차소리 테이프등 극방부 ‘탐지과’에 신고한 후 증거인멸공작에 직면

2)   파주 탄현변 문지리 땅굴: 2010. 9 남침땅굴민간대책위에서 지하로부터 인공 암반쓰레기와 북한군대화 녹취물을 국방부에 신고

3)   남양주 화도읍 묵현리 땅굴: 2011. 6 대한민국수호국민연합이 땅굴징후를 포착하고 ‘탐지과’에 신고했으나 묵살됨

4.   최근 발견발굴 땅굴

1)   잠실 석촌동 지하도 인공땅굴: 2014. 8. 13 석촌동 지하차도 밑에서 길이 80m 7m 높이 5m  ‘북한특수군 집결지’로 의심되는 초대형 뻥 뚤린 네모반듯한 아치천정모양의 인공땅굴(서울시에서는 빗물 현상이라지만 빗물에 의하면 삐뚤뻬뚤 들쭉날쭉한 모양이 되어야 하며 반드시 있어야 할 배수구가 없음)과 땅굴 중간 약40m지점에서 ,남침땅굴통로 연결지점’으로 의심되는 3m x 3m 크기의 대형 시멘트덩어리가 발견되었는바 동 현장은 모든 TV 매체들에 의해 국내외로 널리 소개되었음.

2)   일산 9사단 인공땅굴: 2014. 10월초 9사단정문 앞 공사현장에서 다수의 갱목과 함께 아치모양의 남침땅굴의심 인공땅굴이 발견되어 민간땅굴단체들의 현장방문탐사장면이 유튜브와 인터넷을 통해 널리 소개되었음.

3)   양주시 광산동 인공땅굴: 민간땅굴전문애국단체인  ‘남굴사’와 ‘남침땅굴대책위’에서 6개월 이상을 발굴한 후 지난 10. 30 내외신기자회견과 직전 일부 종편방송 등을 통해 공개되었으며 북한군이 땅굴을 팔 때 폭약을 터뜨릴 때 바위가 깨지면서 발생한 발파석, 역대책으로 인해 발생된 인공가공돌, 산화실리콘은 물론 땅굴안에서 북한여성아나운서 목소리 녹취물도 제시되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최근 발견-발굴된 2개의 남침땅굴 의심 인공땅굴에 대한 국방부의 대응작태와 기압 빠진듯한 자세를 지켜보면서 대다수의 국민들은, 그간 설마 설마 하며 믿기 어려웠던 민간남침땅굴탐사 애국단체들의 주장, <지난 20여 년간 자신들이 신고하고 목숨 걸고 발굴하였던 상기한 주요 땅굴을 포함한 수 십 개의 남침땅굴의심 인공땅굴들을 우리 군과 국방부 책임부서에서는 단 한번도 제대로 신고한 민간단체와 공동으로 끝까지 절개하지 않았거나 절개 자체를 오히려 방해하는 듯한 행위로 의도적으로 덮어왔다는 얘기>가 신빙성이 높은 것이 아닐 가 하는 의구심과 국민적 여론이 최근에 비약적으로 증폭되고 있는 듯 하다.

 

짠지 싱거운지는 먹어봐야 맛을 알고 길고 짧은 건 대봐야 안다는 우리의 속담과 같이 “남침땅굴”인지 아닌지는 하루라도 빨리 땅을 파고 절개해야 확인된다는 사실은 삼척동자도 다 알고 있는 극히 상식적인 진리와 당위성임을 국방부는 이제라고 확실히 깨닫고 더 이상 이를 부인하거나 변명하거나 둘러대거나 고소고발 공갈협박하는 듯한 추태와 망발을 중단해야 한다는데 대하여 이견을 보이거나 반대를 할 국민이 과연 얼마나 될 것인가?

 

이제 수백 명의 희생자를 발생시킨 세월호사태와는 달리 만에 하나 자칫 사실로 판명될 경우 내 자식과 가족친지를 포함하여5천만 전국민의 생명과 대한민국 국가 존망을 위협할 수 있는 남침땅굴사안은 더 이상 극히 소수의 남침땅굴탐사민간애국단체나 극히 무책임하고 의문투성이로 보이는 현재의 군 수뇌부에만 맡겨 둘 수는 없어 보인다.  따라서 지금 이 순간부터 대한민국의 남녀노소 애국시민들은 물론 용기 있고 사명감 있는 방송과 신문, 인터넷매체 기자와 언론인, 양심 있는 지식인과 종교인, 전 현직을 불문한 군인과 재향군인회, 성우회, Rotician 들과 공무원 모두가 분연히 떨쳐 일어나 가슴에 손을 얹고 양심의 소리에 귀 기울여 듣고, 갑자기 땅굴로부터 튀어나온 20만 북한 특수군에 우리 모두가 사살되거나 김정은에 포로가 되어 노예생활을 맞보기 전에, 지금 당장 한시의 지체 없이 과감히 행동에 나서야 할 것이다.

 

결론적으로 국방부 또한 금번 남침땅굴의심 인공땅굴과 관련한 국민적 의혹과 불안감을 시급히 해소하고 우리군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회복할 뿐 아니라,  만에 하나 남침땅굴 로 판명될 시에 대비한 화급하고 확고한 안보대책수립을 위해서라도 국민 모두가 TV와 유튜브와 인터넷을 통해 직접 확인한 ‘양주시 광사동’, ‘일산 9사단’ 및 ‘연천 구미리’의 3개 땅굴을 최우선적으로, 민간남침땅굴탐사전문단체와 공동으로 3개땅굴을 동시에 동시다발 방식으로(땅굴 속에서 빈번히 겪어온 북한군의 역 대책 대응책임) 절개토록 하되, 세계 최고건설기술을 자랑하는 민간건설대기업의 최신장비와 기술을 도입하여 민관기업 일심동체 협력체계하에, 가급적 TV 생중계하에 전국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절개할 것을 강력히 제의코자한다.

 

 

끝으로 상기한 남침땅굴의심 3개 땅굴 동시 민관기업 공동합동절개의 결과 만일의 경우 남침땅굴이 아님이 판명 날 경우,  그간 남침땅굴을 주장해온 민간남침땅굴탐사애국단체 모두를 대표하여 한성주장군이 모든 책임을 지고 국민기망죄로 엄벌에 처하는 반면,  만에 하나 남침땅굴로 판명이 날 경우에는 박근혜대통령은 긴급조치와 군통수권자로서의 통수명령을 발하여,  현 국방부장관과 국방정보본부장과 탐지과장 등 국방부 땅굴관련책임자 모두를 즉각 파면하고 이들을 여적죄로 처단토록 함과 동시에 즉각적으로 한성주장군을 남침땅굴파괴총사령관에 임명하고 필요대응 조치를 즉시 강구토록 적극 지원해야 할 것이다.

 

-      비전원

 

 

 

 

 

 

 

 

 

 

 

 

 

 

 

작성일 : 14-11-12 00:25

 
국방부가 초토화되도 땅굴은 당장 절개해야!
 
 글쓴이 : 비전원

'남침땅굴'임이 공개검증을 통해 드러나게되면 국방부는 물론 국가안보실 등 관련부처과 기관들이 초토화 될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애매한 표현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국방부가 과연 민간인 땅굴탐사애국단체 전문인사들과 함께 공동으로, TV 등을 통해 국민 모두가 볼 수있는 객관적 방식에 의거 공개검증을 할 것인가 여부와,  설령 한다하더라도 북한 김정은이 땅굴을 통해 남침하기 이전에, 지금 당장 이번주 중이라도 공개검증을 착수할 것인지 여부가 핵심 문제가 될 것이다.

 

 따라서 우리 애국시민과 용기있는 지식인과 방송 및 언론인들은 5천만 국민의 생명과 국가존망이 달려있는 남침땅굴 의심 인공땅굴들을 일각의 지체 없이 실질적인 민관합동으로 국방부가 공개적으로 절개하지 않을 수 없도록 국민적 여론을 조성 압박함과 동시에 박근혜대통령께 시급히 공개 절개를 명령할 것을 요구해야 할 것이다.

 

- 비전원

 

 

 

 

 

 

 

 

 

 

 

 

 

 

 

 

정치/경제 베스트

 

'남침용 땅굴'이라면 국방부 초토화

http://daily.hankooki.com/lpage/politics/201411/dh20141108110131137430.htm

국방부-한성주 예비역 소장 진검승부

 

"남침용 땅굴 발견" vs "허위 사실"
국방부, 허위사실 유포로 한 전 소장 고소 내비쳐
자신만만 국방부 땅굴 확인될 경우 초토화 될수도

 

윤지환기자 musasi@hankooki.com입력시간 : 2014.11.08 11:01:31수정시간 : 2014.11.11 02:10:33

 

남침 땅굴을 찾는 사람들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10월 30일 경기도 양주시에서 남침용 땅굴을 발굴했다고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은 이들이 발견했다고 주장하는 땅굴 입구의 모습. 연합뉴스

 

국방부가 한성주 전 예비역 공군 소장(땅굴안보연합회 대표)이 주장하는 북한의 남침용 땅굴망에 대해 공개 검증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한 전 소장을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할 뜻도 내비쳤다.

위용섭 국방부 부대변인은 지난 7일 정례브리핑에서 "땅굴과 관련, (한 대표 등이) 주장하는 현장에 대해 공개적으로 검증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공개 검증을 하는 현장을 직접 국민들에게 보여주고 그들의 주장을 검증하기 위해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위사실 유포로 한 대표를 고소치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조모 정보본부장이 개인명으로 고소를 했기 때문에 답변하기 제한된다"면서도 "땅굴 문제는 국민들에게 불안감을 준다. 군이 마치 땅굴을 탐지 안 하는, 하고서도 은폐하고 있다고 비치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개 검증에서 거짓으로 판명 날 경우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할지) 그것은 (검증을) 시행한 이후에 판단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한성주 예비역 소장은 지난 7월 '與敵의 장군들-필자의 무고인가, 저들의 여적인가?'라는 책에서 서울과 경기도 일대에 북한의 남침용 땅굴이 다수 존재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올해 7월1일 현재 청와대로 최소 84개의 땅굴망이 인입돼 있다고 언급한데 이어 북한이 땅굴을 파기 위해 대형자동굴착기계(TBM) 300여 대를 도입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조모 국방정보본부장(중장)은 지난 5일 한성주 예비역 소장을 형법상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서울동부지검에 고소했다.

조 본부장은 고소장에서 "피고소인이 책에서 '땅굴與敵의 3인방' 중 한명으로 고소인을 기재하고 '땅굴은 없다'고 아메바같이 외치는 조 본부장은 어린애만 못한 전략가라고 적어 고소인을 모욕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국방부는 한 전 소장의 주장에 대해 지난달 30일 북한이 서울과 경기지역으로 장거리 남침 땅굴을 뚫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한미 정보당국이 탐지해본 결과 이런 대규모 땅굴의 굴설 징후는 없다"고 거듭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땅굴설을) 주장하는 요지는 서울과 경기도 일대 장거리 땅굴을 북한이 굴설을 했고 대형 자동 굴착기계(TBM) 300여대를 도입해서 굴설에 활용하고 있다는 내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제는 군사분계선에서 서울까지 1개의 땅굴을 굴설할 경우에 약 60km 거리가 된다"며 "지하로 60km 이상을 파내야 하는데 이때 나오는 브럭(폐석)은 70만t으로, 5t짜리 트럭으로 14만번 퍼 날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땅굴 하나에 70만t이라는 엄청한 브럭이 나오는데 땅굴 수십 개를 파면 얼마나 많은 브럭이 나오겠느냐"며 "(그렇게 되면) 한미 정찰자산이 반드시 포착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장거리 땅굴을 굴설하면 브럭뿐만 아니라 대규모 지하수가 발생하고 이 지하수를 처리하려면 펌프로 퍼내야 한다"며 "엄청난 전기가 들어가고 환기처리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TBM은 1대당 대개 80억원이다. 300대면 2조4,000억원인데 북한의 경제력으로 볼 때는 이렇게 많은 TBM을 확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이렇게 많은 양의 TBM을 도입할 경우에 반드시 국제적으로 소문이 날 것이다. 그런데 지금까지 북한이 TBM을 도입했다고 하는 정황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반론도 만만치 않아 향후 땅굴의 존재가 드러날지 여부에 국민적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 군사 전문가에 따르면 북한은 이미 67년도 스웨덴에서 국가보증수표로 TBM을 370여대 수입했고 50년간 파왔다는 것이다. 그 후 북한은 그 수표를 부도처리해서 스웨덴 최대 채무국이 북한이라고 이 전문가는 전했다.

TBM은 하루 암반 30미터 흙 80미터 이상 굴착할 수 있으며 소음
진동 없이 팔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웨덴은 냉전시대 때 주변국의 침략에 대비해 이 TBM을 이용해 자국에 지하요새를 건설한 것으로 유명하다.

이 전문가는 "베트남이 15년간 미국과 전쟁하고, 결국 미군이 철수한 이유가 250Km에 이르는 구찌땅굴 때문이었다"며 "이 땅굴의 존재를 알고 어마어마한 융단폭격을 했지만 지하 2층 까지만 부서지고 지하 3층 50미터 지하의 땅굴은 피해가 없었다. 주목할 점은 이 구찌땅굴이 TBM같은 장비로 판 게 아니라 삽과 호미로만 15년간 250여Km를 판 땅굴"이라고 지적했다.

땅굴 발굴에 참여하고 있는 한 인사는 국방부의 땅굴은 없다는 주장에 대해 "우리 군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땅굴이 없다고 주장하다가 김대중 정부 때인 2000년도 연천군 백학면 구미리, 아미리 지역에서 땅굴이 발견됐다"며 "또 북한에 땅굴 건설을 전혀 모르고 있다가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가 '평양 지면 아래 약 300m 지점에 지하철도(지하철)와 다른 제2의 지하세계가 존재한다'고 말해 북한 내 땅굴 존재를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황 전 비서는 당시 "이 비밀 땅굴은 남포·순천·영원 등 주변으로 40∼50㎞나 뻗어 있다"면서 "평양 철봉산 휴양소에서 남포항까지 땅굴을 뚫어 놨는데 이곳을 통해 유사시 (김 국방위원장 등이) 중국으로 도주할 수도 있다"고 밝혀 충격을 준 바 있다.

 

데일리한국

인터넷한국일보

추천 : 33

포병 14-11-12 10:38
 
우선 빨 대중놈이 자연동굴이라 초치는 바람에
대법원에서 대중 놈 눈치 보느라
땅굴이라 판결 못하고 "절개하라" 판결 했던
연천 제5땅굴부터 파라~

파서 인공동굴이 확인되면
여적의 장군으로 지목된 자 가운데 김관진 김장수 한민구 같은 자들은
스스로 할복하여 친북 종북종김이 아님을 증명하라!

그리고 난 뒤 일산 9 사단 앞과 양주 광사동땅굴 여부 절개하고
한성주 장군이 지목하는3곳을 만인이 보는 앞에 절개하여 북괴의 개가 아님을 증명하라~!
이곳에서 땅굴 징후가 나온다면
국민 생명 보호가 주임무인 대똥이 줄기차게 제기된 의혹에도 불구
 침묵해 온 대똥 박근혜의 책임을 물어 스스로 하야토록 해야 한다
구로 14-11-12 16:00
 
자유 대한민국의 역대 국방부, 더 나아가 대통령의 안보의식이 결여돼 있어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명이 위협 받고있으며,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것이 작금의 대한민국 현실입니다.

북괴가 판 땅굴이 1990년 까지 4개가 발견되었습니다.
이들이 판 땅굴이 군사분계선(휴전선)에서 수 키로미터에서 발견되었습니다.
그 당시 발견하지 않았다면 그 땅굴이 지금은 대한민국 깊숙히 들어왔을 것입니다.

대한민국 국방부는 주장합니다.
땅굴의 버럭(파낸 돌과 흙), 공기, 물의 처리 문제로 4~5키로미터(10리) 이상을 북괴의 기술력으로 팔수 없다고 합니다.

그러면 북괴는 고작 군사분계선에서 4~5키로미터 침투할러고 땅굴을 팠단 말입니까?
기습 남침을 감행하면 짧은 시간 안에 4~5키로미터는 쉽게 점령을 할 수 있는데 굳이 돈과 인력을 낭비해 가며 4~5키로미터 짜리 땅굴만 판다는게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겠습니까?
북괴가 군사분계선에서 4~5키로미터만 팔 땅굴이었으면 애초부터 파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땅굴 굴착에 든 비용 대비 대한민국 후 방 4~5키로미터 지역에 침투한다고 한들 무슨 큰 실익이 있겠습니까?
북괴는 우리보다 앞서 평양지하철을 수백미터 지하에 건설하는 등 세계 최고의 땅굴 굴착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1등 조직입니다.
이 1등 조직의 머리를 무사 태평의 대한민국 국방부의 머리로 대처를 하니까 위와 같은 이론적인 주장만 되풀이 하는 것입니다.

전쟁이라는 특수 상황은 미리 예단을 해서는 필패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전쟁에 승리하기 위해서는 불가능에 가까운 일도, 이론을 뛰어넘는 비상한 일도 해야만이 하는 것입니다.
남들이 다 하는, 다 아는 일만 해서는 이길 수가 없게 되는 것입니다.
6.25 사변 때 중공군들은 낮에는 참호에 숨어 있다가 밤에만 나와 싸우니 UN군이 섬멸할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이렇듯 국방부의 이론적이고 상식적인 머리로는 절대로 기상천외한 북괴를 이길 수가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현대사에서 요즘같이 군대가 편한 시대가 없다고들 말 합니다.
크게 일을 만들지 않고 편안히 시간만 지나 제대를 하면 많은 연금으로 노후를 지낼 수가 있는데 누가 머리를 써 가며 힘들게 새로운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먼저 軍部에서는 전방 MBA사단{DMZ, GOP, FEBA를 맡는 사단}들마다에서 종사했었던, 수상하기 그지없을  전직.현직 국방부 "개나리{땅굴 탐지 - 특수 임무부대 TF}" 관련자들에 대하여는, 그들 전체를 은밀히 밀접하게 감시하면서, '헌병사/기무사'에서는 이들의 반란 행위를 차단시킬 준비 태세를 단단히 갖춰야 하리라! ,,.
서뿔리, 또는 태만하고 일을 추진타간 큰 코 다치면서, 다 된 죽에 코 흘리기로 되지 않도록 끔요! ,,. 중앙정보부{국가정보원}도 긴장 태세를 완비하고요! ,,. 여불비례, 총총.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Total 25,367건 9 페이지
(구)자유게시판(2012~2014)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5127 이재오 란 놈의 본심 댓글(3) 염라대왕 2014-11-14 1575 73
25126 극대극(極對極) 반응, 사법정의 살아났나-죽었나? 청원 2014-11-14 806 32
25125 5.18 최종 보고서에 즈음하여... 댓글(6) 路上 2014-11-14 805 41
25124 5.18분석 최종보고서를 통해 본 연.고대생 600명 댓글(2) 김제갈윤 2014-11-14 850 20
25123 대한민국 정의의 수호자는 논객이다 댓글(3) 비바람 2014-11-13 788 23
열람중 국방장관과 한성주장군은 땅굴여부에 목을 걸어라! 댓글(1) 비전원 2014-11-13 1451 38
25121 경상도권을 먼저 댓글(6) 신생 2014-11-13 1090 48
25120 (詩) 또 다시 타는 목마름으로 댓글(3) 애린 2014-11-13 859 21
25119 아, 그런데 갑제씨는 댓글(3) 이재진 2014-11-13 1136 74
25118 갑제씨와 헌나라 패거리(새누리당)의 공통점 댓글(1) 이재진 2014-11-13 913 28
25117 ~피아 천국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 댓글(3) 청만 2014-11-12 979 48
25116 [일·베] 5·18 오월가를 들으면 생기는 의문 (by… 댓글(3) 碧波郞 2014-11-12 1127 54
25115 주한 미국 대사관, 영사관, 관련 통신 라인....… gelotin 2014-11-12 1384 31
25114 10.29. 인터파크에 주문한 "5.18분석 최종보고서… 댓글(5) gelotin 2014-11-12 994 39
25113 국민만 있고 국가가 없는 무리들 댓글(3) 조고아제 2014-11-12 880 36
25112 간첩을 비호하는~다음카카오톡"문 닫게하라! 댓글(3) 토함산 2014-11-12 1054 60
25111 조갑제는, .. 지박사님 책이라도 제대로 읽어다오.. 댓글(1) 일지 2014-11-12 897 36
25110 좌익들의 말꼬리 잡기식 토론문화 댓글(1) 경기병 2014-11-12 878 43
25109 흑묘백묘 친일반일 경기병 2014-11-12 857 29
25108 조갑제 기자의 시인과 일본의 사과 댓글(1) 경기병 2014-11-12 1104 54
25107 '5.18분석 최종보고서' 언론 보도요청에 관해서, 海眼 2014-11-12 895 38
25106 앤드루 새먼 기자가 본 매우 피곤한 한국인 댓글(4) 碧波郞 2014-11-12 1425 36
25105 무의산 비경(펌) 댓글(1) 염라대왕 2014-11-12 1334 19
25104 조갑제는 이 말에 대한 해명을 해야 합니다. 댓글(5) 한글말 2014-11-12 1203 69
25103 세월호 빨갱이,고정간첩놈들을 모조리 법정에 세워 북송형… 댓글(1) 海眼 2014-11-12 841 36
25102 국방부가 초토화되도 땅굴은 당장 절개해야! 댓글(2) 비전원 2014-11-12 1065 39
25101 [혐짤주의!] 좌빨좀비들이 좋아하는 영화들!!! 댓글(2) 碧波郞 2014-11-12 835 19
25100 갑제씨는 참으로 요상한 X 이재진 2014-11-11 1094 54
25099 여기 조갑제 기자 너무 씹지 맙시다. 댓글(10) 만세반석 2014-11-11 1196 29
25098 거짓말 대회에 우승한 대통령 박근혜 댓글(2) 만세반석 2014-11-11 986 3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