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순간을 무를 수만 있다면 > 나의산책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지만원

나의산책 목록

이 순간을 무를 수만 있다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3-08 10:49 조회158회 댓글0건

본문

이 순간을 무를 수만 있다면

 

사관학교를 졸업1한 지 1

베트남 정글전에 투입됐다

햇볕은 여과 없이 내려 쬐고

얼굴은 빨갛게 익고

얼굴의 여기저기에는 생채기가 나있었다

 

3개의 수통에 담은 물

남에게 주지도 달라지도 말라 했다

오후 2시가 되자

물이 동나 버렸다

작업복이 소금가루에 하얗게 뒤덮였다

땀이 말라 소금이 된 것이다

입이 타들고 침조차 말라버렸다

 

바로 이때

50m 앞 발대로부터

날카롭게 째지는 총성이 울렸다

모두가 반사적으로

바위틈에 몸을 숨겼다

부산항에 두고 온 얼굴들이

주마등처럼 흘렀다

이 순간을 다시 무를 수만 있다면!

세상 끝 절벽이었다

 

철수할 때의 기분은 세상 최고

막사라 해야

모래밭에 천막을 치고

베니어판을 얽어매 벽을 만든 것이었다

철수한 날

중대장은 소대장들을 불러 모았다

얼기 직전까지 냉장된 캔 맥주를 쌓아놓고

마음껏 마시라며 권했다

 

이 순간을 가질 수 있다는 게

꿈인 것만 같았다

몇 번씩 살을 꼬집으면서

생시인지 꿈인지 확인했다

꼬집음의 아픔은 고통이 아니라

살아남았다는데 대한 희열이었다

 

전축에서는

문주란, 박재란, 현미, 정훈희의 히트곡들이 흘렀다

고국에서는 싫증나던 곡들이

이 순간에는 음의 마디마디가 가슴을 파고들었다

 

고국은

온갖 꿈과 희망이 담겨있는 어머니 품이었다

살아서 다시 갈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었고

무엇이든 가질 수 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