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 세월(12월의 시) > 나의산책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지만원

나의산책 목록

가는 세월(12월의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3-11-24 16:58 조회2,675회 댓글0건

본문

               가는 세월
                  (12월의 시)

 

여러 날이 저물더니
한 해가 저무네
재미있게 살아도 아까운 게 세월인데
그 귀한 공간에 불청객만 가득하니
행복이 찾아올 구석이 없네  

아침이면 눈 뜨고
밤이면 본능 따라 잠 청하는 따분한 세월
재미도 없고 신나는 일도 없이
오직 보이는 건
마귀들만 날뛰는 북새통 공간  

정의의 증오심은 상승하고
스스로는 할 수 있는 일 없는 무기력함에
오늘도 주름은 늘어만 가네 

몸이라도 보존하려면
마음이라도 돌려야 하나 

모두가 떠나면
물정모르는 아이들
어디로 갈까 

자식들의 안녕 있기에
오늘도 어미 새는
쉴 새 없이 
둥지 맴돌며
날개짓 하네
 

2013.11.24.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