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사범학교 시절의 박정희 > 박정희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인물과사건

박정희 목록

대구사범학교 시절의 박정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9-11-20 13:51 조회6,997회 댓글0건

본문

대구사범학교 시절의 박정희

1932,4.1. 박정희는 15세의 나이로 대구사범학교 제4기로 입학했다. 입학정원 100명, 그 중 한국인은 90명, 일본인은 10명이었다. 당시 조선에는 초등교원 양성을 위해 3개의 관립 사범학교가 있었고, 이들은 경성사범, 대구사범, 평양사범이었다. 경성사범은 조선인과 일본인을 50:50으로 뽑았지만 나머지 2개 사범학교는 조선인9에 일본인 1을 뽑았다.

당시 사범학교에는 수재들이 몰렸고, 대구사범의 경우 응시자는 1,070명, 박정희는 51등에 합격하였다. 박정희는 구미보통학교 11회 졸업생, 창설 이래 구미보통학교에서 사범학교에 임학한 학생은 박정희가 처음이었다. 박정희의 합격은 구미보통학교의 경사이자 고을의 경사이기도 했다.

하지만 가난한 어머니는 학비를 댈 수 없어 박정희가 시험에 떨어지기를 간절히 빌었다. 합격하고 가지 못하면 한이 생긴다는 것이었다.

학생 모두가 기숙사 생활을 해야 했고, 기숙사생활은 훈련과 감시로 일관됐다. 100명이 입학하면 70명 정도가 졸업했다. 이중 금서를 읽다가 퇴학당하는 학생이 가장 많았다. 감시가 심하여, 방학 때까지도 고등계 형사가 집에 찾아와 독서 경향과 언동을 체크했다. 민족차별은 급식에까지 반영되어 일본 학생은 쌀밥에 약간의 잡곡을 섞어 먹인 반면, 한국인 학생에는 잡곡과 고구마를 섞어 먹였다. 졸업 후의 봉급에서도 한국인 교사는 일본인 교사의 60%만 받았다.

이런 차별에 대해 반감을 품은 박정희는 일본인 상급생에게 경례를 하지 않고, 사진첩에도 단기연호(4270)를 사용하여 말썽이 된 적이 있었다.

1930년대는 일본의 대륙침략이 본격화되던 시절, 교련과목이 매우 강화되었고, 이 때문에 사범학교는 준사관학교라 불렸다. 당시 대구사범에 파견 나온 교련장교는 ‘아리카와’ 대좌(대령)였는데 그는 일본육사와 육군대학을 나온 수재로 다른 일본인들도 아래로 내려보는 콧대 높은 인물이었다.      

아리카와 대좌의 서열은 교장 다음, 다른 교사들도 감독하는 지위에 있었다. 그런 아리카와 대좌가 박정희를 좋아했다. 그가 박정희를 좋아했던 이유는 박정희가 교련과목에서 출중하여 늘 시범자로 선정되었기 때문이었다. 몸이 날쌔고 구보, 사격, 검도, 총검술, 기계체조, 구령 동작에서 뛰어난 것이다. 여기에 더해 말수가 적고 눈매가 날카로웠고, 정의감이 강했던 것도 대좌의 눈에 들었던 조건들이었다.

어느 날, 싸움 선수인 석광수가 자기보다 약한 동급생 머리를 깨진 유리병으로 찔러 피투성이를 만들었을 때, 모두가 두려워 떨고 있자, 박정희가 나서서 석광수와 싸운 일이 있었고, 그 후 두 사람은 친하게 지냈다.  

당시 사범학교교육은 전인교육에 치중했다. 일본어, 조선어, 영어, 한문, 교육학, 경제학, 수학, 생물, 화학, 물상, 역사, 지리 음악, 미술, 서예, 체육 등이었다. 박정희의 문장력, 시적 표현력, 운동, 작곡, 미술, 피아노 실력은 이 시기에 기른 것이다.

당시 대구사범학교에는 6명의 한국인 교사가 있었는데 이들은 은연중에 한국인 학생들에게 민족주의 정신을 불어넣어주었다. 이 교사들 중 현준혁 선생은 학생들에게 한글을 널리 보급하여 문맹퇴치운동을 하도록 격려했고, 1929년의 광주학생운동의 당위성을 가르치고 사상단체를 만들어 활동하다가 일본 경찰에 적발되어 28명의 학생들과 함께 구속되기도 했다.  

다른 한국 교사들 역시 역사상 훌륭한 인물들에 대해 가르쳐 주기도 했고, 남이장군의 높은 기개와 호방함을 소개해주기도 했고, 김구, 이승만, 상해임시정부의 활동사항을 알려주면서 독립정신을 불어넣어주기도 했다. 이로 인해 30명 정도의 한국인 학생들이 지하 독립운동을 하다가 구속되었고, 그 중 5명이 고문으로 옥사했다.

당시 면장이나 음장도 일본인 순사에게 뺨을 얻어맞았고, 동네 사람들은 멀리에서라도 일본 순경만 보면 오금을 펴지 못했다.

일본인들의 민족차별은 학교 안에서도, 학교 밖에서도 노골화 됐고, 이렇게 할수록 한국인 학생들의 반감도 높아만 갔다. 그래서인지 박정희는 결석이 많고, 성적도 하위권에 속했다. 반면 세계문학전집, 풀루타크영웅전, 고전, 역사, 소설, 전기 등 다양한 교양서적들에 심취했다. 생각이 크고, 감정이 섬세한 이유는 바로 이러한 독서에서 길러졌을 것이다.      

5년제 사범학교 졸업반인 19세였을 때, 박정희는 아버지의 무조건적인 강제에 못이겨 16세의 처녀 김호남과 결혼했지만, 매우 안타깝게도 박정희는 그녀가 싫어 이리저리 피해 다니고 ,한 방을 쓰는 것 조차 거부했다.  

2005.9.1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