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병 사망 사건은 임태훈의 공작으로 보여...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훈련병 사망 사건은 임태훈의 공작으로 보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athfinder12 작성일24-06-10 22:12 조회4,850회 댓글2건

본문

훈련병 사망 사건은 임태훈의 공작으로 보여...

 

훈련병 사망 사건에 대한 모든 소스는 임태훈으로부터 온 것으로 보인다. 모든 기사들을 검색해봐도, '검은색 소변을 봤다', '40kg 군장을 매고 1km를 뛰는 얼차려를 받았다', '밤에 떠들었다고 다음날 얼차려를 받았다' 등등 모든 말들이 임태훈이 한 말들이다.

 

임태훈 본인은 자기도 제보를 받았다고 하였다.

 

그런데 막상 강원 경찰의 조사에서는 같이 얼차려를 받은 훈련병 5명이 모두 죽은 훈련병의 몸상태를 인지하지 못했고, 상부에 얼차려 중단을 건의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사망 훈련병 동료들, 뜻밖의 증언 나왔다…“쓰러지기 전 건강이상 보고한적 없어  - 세계일보 -

규정을 위반한 군기훈련이 이뤄진 건 사실이나 동료 훈련병들 역시 서로의 상태를 살필 여유가 없었고, 1명이 쓰러지고 난 뒤에야 집행 간부들이 달려오는 등 후속 조치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군인권센터는 제보내용을 토대로 얼차려를 받던 중 훈련병의 안색과 건강 상태가 안 좋아 보이자 같이 얼차려를 받던 훈련병들이 현장에 있던 집행간부에게 보고했음에도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고 계속 얼차려를 집행했다고 밝혔으나 현재까지 경찰 조사 결과와는 다른 주장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게거품을 물었다거나 검은색 소변이 나왔다는 주장 등도 여러 부분에서 사실과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 (세계일보 기사 일부 발췌 - 2024/6/4)

 

이 사건 자체를 이슈화시킨 사람이 군인권센터의 임태훈인데, 4.10 총선에서 '더불어민주연합(민주당의 위성정당)'의 공천을 받기 직전에 (친명이 아니라는 이유로) 공천배제되기도 했다.


'검은색 소변을 봤다'? 40kg 군장을 맸다?

 

한 예로 검은색 소변을 봤다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 1km 면 400미터 트랙 두바퀴 반 정도의 거리인데, 얼차려 도중에 오줌이 마려워서 화장실을 갔다는 말인가? 빨갱이들이 하도 거짓말을 태연하게 지어내기 때문에 도무지 믿음이 가지 않는다.

 

갈색 소변의 경우, 파괴된 적혈구 때문이거나 근육 손상 때문일 수 있지만, 임태훈이 말한 검은색 소변은 거의 흑색종과 같은 암(또는 희귀질환)에서만 발견된다고 한다. 임태훈은 분명히 검은색이라고 말했으므로 그 훈련병이 흑색종이나 희귀 질환이었을 수도 있겠지만, 임태훈은 사람들을 자극하기 위해서 '검은색'이라는 말을 한 것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확실한 건 20kg 군장에 책 같은 걸 더 넣어 40kg를 만들었다는 거짓말이다. 책을 넣어서 20kg를 만들려면 적어도 40권 이상의 책이 필요한데(책 1권의 무게는 두꺼워도 500g 미만이다), 아주 자극적인 거짓말을 한 걸로 보인다.

 

임태훈이 사건을 이슈화 시킨 속도(Speed)가 너무 빨라...

 

임태훈에 의하면, 이 사건은 23일 발생했고, 25일에 훈련병이 사망하였는데, 임태훈은 바로 26일에 이 사건을 이슈화시켰다. 훈련소 내에 임태훈과 소통하는 군인이 있다는 얘기로 들린다. (혹은 최악의 경우 링겔을 맞고 있는 훈련병을 누군가 암살한 뒤 뉴스화 시켰을 수도 있지 않을까 한다.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음)

댓글목록

용바우님의 댓글

용바우 작성일

군인권센터 소장이라는 거창한 이름으로 대한민국 국군의 발전에 무슨 도움을 주었나 ?
양심적 병역거부자로 2004년 1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고 복역하다, 2005년 노무현
정부때 광복절 특사로 나와서 지금까지 군인권센터 소장이란 직함을 갖고있다.

60만 대한민국 군인들은, 양심이 없어서,군생활을 하고, 양심있는 자들은 처벌을 감수하고
병역을 피하겠다,과거에 북한을 향해 총을 안들려고 .오른쪽 검지를 짜르고 군대안간 정치인도
있었다,박머시기라는 인간은,군대 안갈려고 얼굴도 모르는, 작은할배 앞으로 조손 양자도 갔다고 한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군부 사건'을 경찰에게 간섭.통제받으면서 수사당해지는 머저리 군부?! ,,. '헌병'명칭도 '군사 경찰'로 바뀌고! ,,. 이게 무슨 군대냐? '경찰'을 통제하는 '군부'가 '경찰'밑으로 들어갔음임인 놀라운 실태인 이 현상,,,. 이러고도 유사시 '경찰'을 통제하여 대간첩작전/위수령사태/계엄사태/전쟁 수행할 수 있나, 재대로? ??" ???  임기 5년 저권이 해방후부터 사용하던 군부 병과명칭을 특별한 납득치 못.않을 설득력도 부족하게 임의로 바꾸다니! ,,.  예라잇 썅.  빠~드득!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945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945 [샛별] 안녕하십니까! 시스템클럽 회원 여러분 댓글(2) 새글 샛별 2024-06-20 96 5
1944 이희성1980년 5·18 미 국무부 비밀문서 새글 도도 2024-06-20 221 4
1943 이희성 "실질적인 지휘 책임은 현지 지휘관이었던 윤흥정… 새글 도도 2024-06-20 224 5
1942 5.18헌법수록반대 청원 동참 댓글(1) 새글 도도 2024-06-20 232 6
1941 차복환이 왜 차군이 아니고 김군인가? 댓글(1) Pathfinder12 2024-06-19 926 15
1940 겁이 많은 민족성은 없어지지 않는구나!! 댓글(3) 이름없는애국 2024-06-18 1746 29
1939 5.18 역사학자 지만원 박사에 대한 광주법원의 황당한… 댓글(2) jmok 2024-06-18 1806 29
1938 전라도 노예 대통령 윤석열 / 지만원 메시지. 댓글(1) 니뽀조오 2024-06-16 3317 40
1937 문재인 간첩죄 조사시작. 댓글(3) 용바우 2024-06-15 4527 64
1936 미국에서 지만원 박사님을 성원하시던 최성균 목사님 소천… 시사논객 2024-06-14 4560 34
1935 집요하네요 댓글(5) 도도 2024-06-14 4800 12
1934 이 동영상을 알고있는 분 계신가요? 도도 2024-06-14 4761 37
1933 5.18 특별법은 헌법소원 시기가 도래한다. 댓글(4) 용바우 2024-06-13 5230 51
1932 이원석의 의심스런 정치인 행보 댓글(3) Pathfinder12 2024-06-11 5668 41
1931 스카이데일리와 對談했던 천공. 댓글(1) 용바우 2024-06-11 5665 28
열람중 훈련병 사망 사건은 임태훈의 공작으로 보여... 댓글(2) Pathfinder12 2024-06-10 4851 30
1929 오물풍선에 대북전단 보내지 말라고 지랄하는 민주당,,. 댓글(1) inf247661 2024-06-10 3946 19
1928 자유를 지키겠다던 대통령을, 믿은게 잘못인가 ? 댓글(5) 용바우 2024-06-07 6251 58
1927 문재인 부부의 추악한 범죄 댓글(3) jmok 2024-06-07 6216 41
1926 수치스런 문재인 부부의 세금 유용 댓글(3) jmok 2024-06-04 8950 46
1925 전두환·노태우 비자금은 깊이 파면 팔수록 그 몸통이 김… 댓글(4) 도도 2024-06-04 8114 42
1924 사법부에 경고한다 댓글(3) jmok 2024-06-04 6938 38
1923 4.3 반란 당시 한라산 정상에 인공기 걸어 댓글(3) Pathfinder12 2024-06-03 7142 38
1922 이런 식이라면야, '대통령'을, 누군들 못하랴? 아무구… 댓글(5) inf247661 2024-06-03 7045 29
1921 문재인과 김정숙의 범죄 방치하면 안된다 댓글(3) jmok 2024-06-02 7695 33
1920 4월 소금공장 사고, 대공 용의점 수사해야... 댓글(4) Pathfinder12 2024-06-01 5857 42
1919 (削除 豫定) '도서 신청' 하시옵기를! inf247661 2024-06-01 5557 10
1918 김호중 소속사 창업주 정찬우 Pathfinder12 2024-05-31 3958 21
1917 5.18 퐝주 중무장폭똥, 전라도식 묻지마 따지지마 닥… 댓글(1) 니뽀조오 2024-05-31 4081 41
1916 5.18 유공자를 명예훼손 하는 유죄 기준은 ? 댓글(2) jmok 2024-05-31 4143 3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